KB금융, 신림동에 두 번째 스타트업 지원센터 개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 왼쪽부터) 오세정 서울대학교총장, 박준희 관악구청장, 허인 KB국민은행장이 지난 3일 관악구청 기획상황실에서 관악구 벤처 창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KB금융)
<(사진 왼쪽부터) 오세정 서울대학교총장, 박준희 관악구청장, 허인 KB국민은행장이 지난 3일 관악구청 기획상황실에서 관악구 벤처 창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KB금융)>

KB금융그룹(회장 윤종규)이 서울 강남에 이어 관악구 신림동에 두 번째 스타트업 지원센터를 개소한다. 내달 개관을 목표로 관악구 벤처·창업 생태계 활성화에 나선다.

KB금융그룹은 지난 3일 관악구·서울대와 우수 창업기업 발굴·육성을 위한 상호협력을 골자로 한 관악구 벤처·창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KB금융은 이번 협약에 따라 서울 강남에 이어 신림동에 두 번째 스타트업 지원센터인 '관악 KB 이노베이션 HUB'를 설립한다. 현재 130평 규모 공간을 확보하고 내달 개관을 목표로 인테리어 공사를 하고 있다.

관악 KB 이노베이션 HUB는 지역 내 초기 벤처·창업 인프라를 지원해 지역사회 상생 발전과 지식·연구자원 공유 등 상호협력체계 구축에 초점을 맞춰 스타트업을 지원할 예정이다.

핀테크뿐만 아니라 다양한 분야에서 독창성, 혁신성, 성장 가능성이 높은 설립 3년 이내 초기 스타트업을 선발한다. 선발 기업에게 1년간 입주공간을 제공한다. KB금융 전문가그룹을 활용한 경영컨설팅, 스케일업을 위한 투자지원 프로그램 등 스타트업 성장에 필요한 연구개발(R&D) 공간, 정보, 네트워킹 기회를 집중 지원한다.

허인 국민은행장은 “스타트업 육성 경험과 협력 노하우를 바탕으로 3년 이내 입주 기업의 기업가치를 놀라운 수준으로 스케일업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