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 통합, 국민의힘 전당대회 이후 논의 전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의 통합논의가 국민의힘 전당대회 이후에나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4일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원내대표)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만나 통합 이슈를 언급했지만, 구체적인 일정에 대해서는 앞으로 있을 전당대회 등 시간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주고받았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회동과 관련 “덕담과 함께 통합을 염두에 둔 얘기들이 오고갔다”며 “국민의힘이 전당대회가 시급하다는 점을 말하고 안 대표도 전당대회 앞둔 상황을 잘 알고 있다 했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 대화로 보면 전당대회 전에 관련 움직임이 있을 것 같지는 않다”고 덧붙였다.

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오른쪽)가 4일 국회에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를 예방해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오른쪽)가 4일 국회에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를 예방해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 대표는 김 대표 대행에게 앞서 주호영 전 원내대표와 나눴던 통합관련 논의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김 대표 대행은 “당 중지를 모으는 중으로 전당대회를 앞두고 있어 약간의 시간이 필요하지만 잘 될 것”이라고 화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야권 공조에 대한 양측 입장이 같다는 점은 재확인 했다.

안 대표는 김 대표 대행의 원내대표 당선을 축하하며 “우리 야권이 내년에 제대로 정권 교체를 이루기 위해서는 혁신이 필요하다는 그 마음에 동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유능한 정당 △도덕적인 정당 △국민통합 정당 △공정한 정당 △미래와 청년의 정당의 다섯가지 혁신 과제를 제안했다.

김 대표 대행은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은 한 발짝 사이로 오늘 만남이 큰 진척을 이룰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정형기자 jeni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