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지스팟-태은물류, '디지털 통합 운송 서비스 파트너십' 체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로지스팟-태은물류, '디지털 통합 운송 서비스 파트너십' 체결

디지털 통합물류서비스 기업 로지스팟(공동대표 박재용·박준규)이 종합물류기업 태은물류(대표 구은정)와 '디지털 통합 운송 서비스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태은물류는 현재 코웨이, 웅진식품, 이베이, 네스프레소, 네파, 파크랜드, 임블리, 지피클럽 등 주요 기업들의 물류를 위탁관리하고 있는 3자물류(3PL) 전문기업이다. 회사는 3PL사업, 임대사업, 운송사업, 온라인사업, 저온사업, 국제물류 등 다양한 영역의 물류 서비스를 전국적인 물류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서비스하고 있다.

태은물류는 코로나19 이후, 창고 임대사업과 e커머스 관련 물량이 증가함에 따라 인프라 구축뿐아니라 디지털전환 초점을 뒀다. 이에 디지털 통합물류서비스 기업 로지스팟과 손잡고 디지털 통합운송서비스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

양사는 태은물류 고객사에게 로지스팟의 디지털 물류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날씨에 영향을 많이 받는 식음료 제품 운송의 경우, 로지스팟을 통해 배송시간을 정확하게 준수해 태은물류의 운송품질과 고객만족도가 함께 향상되고 있다.

태은물류 관계자는 “디지털 물류 서비스에 근간을 두고 있는 로지스팟은 운송 파트너이자 함께 성장하는 동료”라면서 “물류 서비스에 대한 지향점이 같아 앞으로도 좋은 시너지를 만들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재용 로지스팟 대표는 “코로나19 이후 위상이 높아진 물류업계와 시장에 디지털 물류 서비스 환경과 문화를 함께 만들고 있다”면서 “태은물류와 같은 대형 종합물류기업뿐 아니라 다양한 물류 기업들의 물류 서비스와 시스템 개선에 도움을 줘 물류시장 발전에 이바자하겠다”고 밝혔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