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AI 모빌리티 혁신기술' 한눈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관람객이 KT 모빌리티 서비스 플랫폼 존에서 배터리 교환 플랫폼(BSS, Battery Swapping System)을 체험하고 있다.
<관람객이 KT 모빌리티 서비스 플랫폼 존에서 배터리 교환 플랫폼(BSS, Battery Swapping System)을 체험하고 있다.>

KT가 '2021 서울 스마트 모빌리티 엑스포'에서 미래 모빌리티 비전을 제시한다. KT는 전시관을 △자율주행 플랫폼 △모빌리티 서비스 플랫폼 △IVI(In-Vehicle Infotainment) 플랫폼 3개존으로 구성했다.

KT 전시관 조감도
<KT 전시관 조감도>

'자율주행 플랫폼' 존에선 안전한 자율주행을 실현하는 KT 차세대 기술력을 선보인다. '영상분석 솔루션'과 '정밀측위 기술'이 활용된 제주도 내비게이션을 시연한다.

관람객은 차량과 차량, 차량과 도로간에 실시간 양방향 통신이 가능한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C-ITS)'를 체험할 수 있다.

이와 함께 다양한 이동체 자율주행 서비스 제공 플랫폼 '모빌리티 메이커스(Mobility Makers)'와 언택트(비대면) 서비스가 가능한 자율주행 로봇인 방역로봇, 호텔로봇 솔루션등도 전시한다.

'모빌리티 서비스 플랫폼' 존에서는 차세대 모빌리티 관련 B2B 솔루션을 시연한다. 드론택시와 같은 미래 항공 모빌리티 수단인 도심항공교통(UAM)을 관제하는 '무인 비행체 교통관리(UTM)' 플랫폼을 처음으로 선보인다.

관람객은 EV이륜차 '배터리 교환 플랫폼(BSS)'의 모바일 앱 기반 결제, 교환 등을 체험할 수 있다. 아울러 배터리 상태 실시간 관제 등 전기차에 특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전기차 특화 관제 시스템(EVSS)'도 관람객이 이해하기 쉽도록 구성했다.

관람객이 KT 전시관 IVI(In-Vehicle Infotainment) 플랫폼 존에서 차량 내 엔터테인먼트와 내비게이션 정보시스템 솔루션을 체험하고 있다.
<관람객이 KT 전시관 IVI(In-Vehicle Infotainment) 플랫폼 존에서 차량 내 엔터테인먼트와 내비게이션 정보시스템 솔루션을 체험하고 있다.>

'IVI(In-Vehicle Infotainment) 플랫폼' 존은 차 안에서 즐길 수 있는 KT 다양한 엔터테인먼트와 내비게이션 정보시스템 솔루션으로 관람객을 맞는다.

GV70 등 현대자동차의 제네시스 차량에 최초 적용한 차량 내 '지니뮤직 스트리밍' 서비스와 KT가 국내 최초로 완성차에 제공하는 AI 기반 차량연계 솔루션 'AI 모빌리티 인포테인먼트'를 체험할 수 있다.

또한 시시각각 변화하는 도심의 교통상황을 반영한 교통상황 예측 솔루션인 '기가트윈 트래픽(GiGATwin Traffic)'을 내놓았다.

송재호 KT 부사장(AI/DX융합사업부문장)은 “KT는 차량 제조사 등 B2B 파트너에 제공했던 모빌리티 플랫폼을 일반 소비자에게 소개하고자 한다”며, “관람객이 미래 모빌리티 솔루션을 체험하면서 디지코 KT 변화상을 느꼈으면 한다”고 말했다.

손지혜기자 j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