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포테크놀로지, 에코파트너 프로그램 본격 시동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상포테크놀로지코리아가 에코시스템 구축에 돌입했다. 상포테크놀로지 제공
<상포테크놀로지코리아가 에코시스템 구축에 돌입했다. 상포테크놀로지 제공>

상포테크놀로지코리아(지사장 오성일)가 데스크톱가상화(VDI) 시장 공략을 위해 협력 시스템을 구축했다. 주 52시간 근무관리 솔루션 '노버스메이', 엔터프라이즈 데이터베이스(DB)를 공급하는 '이레IDS', 데이터 자동 어노테이션 전문기업 '제론테크'가 포함된다.

'상포 어데스크'는 하이퍼컨버지드인프라(HCI) 통합형 차세대 가상화 솔루션이다. 이번 협력으로 고객은 검증된 국산 서버에 주 52시간 근무관리 솔루션, 영상회의 솔루션, 인공지능(AI) 자동화 어노테이션 솔루션 등을 별도로 추가하지 않고 올인원으로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상포 어데스크는 부서별 또는 이용자별로 필요한 애플리케이션(앱)을 즉각 이용하도록 지원한다. 소프트웨어(SW) 자동 업데이트와 패치 기능으로 정보기술(IT) 자산 운용과 관리를 최적화한다. 중앙 데이터 관리로 랜섬웨어로부터 자산을 보호한다. 데이터 암호화와 내부 감시를 실시해 데이터 외부 유출을 방지한다. 심플한 아키텍처로 초기 도입 비용, 유지보수 비용을 절감한다.

상포테크놀로지는 올해 다양한 파트너사를 확보해 기업과 공공 시장을 확대해갈 예정이다.

상포테크놀로지 '플라잉 클라우드 파트너십'은 파트너 서비스, SW, 하드웨어(HW)에 상포테크놀로지 SW정의데이터센터(SDDC), HCI, VDI, 차세대 방화벽, SW정의광역통신망(SD-WAN), 인터넷접근관리 솔루션을 매칭해 상호 성장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오다인기자 ohda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