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로봇 배달 서비스 확대 운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GS리테일 직원이 GS25 로봇 배달 서비스로주문한 상품을 수령하고 있다.
<GS리테일 직원이 GS25 로봇 배달 서비스로주문한 상품을 수령하고 있다.>

GS리테일은 모바일 주문 상품을 인공지능 탑재 로봇이 직접 배달해주는 서비스를 GS타워 내 GS25 점포로 확대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말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에 있는 GS25 점포를 통해 업계 최초로 실내 로봇 배달 서비스를 론칭한 이후 두 번째 사례다. GS25는 올해 고층 오피스 빌딩, 병원, 오피스텔 내 편의점에 실내 로봇 배달 서비스를 빠르게 확산해 갈 계획이다.

로봇 배달 서비스는 서비스 도입 점포의 매출을 큰 폭 상승시키는 등 구체적 성과를 이끌어 내며 확산에 탄력을 받고 있다. 실제로 로봇 배달 서비스를 확대 도입한 GS타워 내 GS25 점포의 경우 지난달 4일부터 이달 12일까지 로봇이 수행한 실내 배달 건수가 일평균 22건에 달했다.

운영 기간 동안 누적 880건을 기록한 로봇 배달 서비스 효과에 힘입어 해당 점포의 배달 서비스 매출은 전월 동기대비 50.1% 신장했다. 로봇 배달 서비스의 이용은 오전 10~11시, 오후 3시~4시에 각각 집중되는 것으로 분석됐다.

최송화 GS25 배달서비스 담당자는 “고객이 주문한 상품을 로봇이 무료로 배달해주는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이 급증하고 있다"며 "편의점 로봇 배달 서비스를 빠르게 확대해 일상 속에서 로봇을 경험할 수 있는 신개념 쇼핑 환경을 고객께 제공해 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박준호기자 junh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