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올리브영, 홍콩 최대 H&B '매닝스' 입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홍콩 매닝스 플래그십 매장에 위치한 올리브영 전용 매대
<홍콩 매닝스 플래그십 매장에 위치한 올리브영 전용 매대>

CJ올리브영은 홍콩 현지 헬스앤뷰티(H&B) 스토어 '매닝스'에 자체 브랜드를 수출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홍콩 매닝스 진출은 동남아시아 최대 유통기업 데어리팜 그룹과의 파트너십 확대에 따른 것이다. 올리브영은 지난 2019년 말 데어리팜 그룹과 K-뷰티 저변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매닝스는 홍콩 내 350여개의 매장을 운영하고 현지 최대 규모의 H&B 스토어다. 매닝스에 입점한 올리브영 자체 브랜드는 △웨이크메이크와 △바이오힐보 △브링그린이다. 총 3개 브랜드의 대표 상품 100여종을 매닝스 주요 매장과 공식 온라인몰을 통해 판매한다.

올리브영은 동남아 공략을 위해 데어리팜 그룹과의 파트너십을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가는 한편, 자체브랜드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해 K-뷰티 대표 브랜드로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이번 파트너십 확대는 K뷰티 격전지로 부상하고 있는 동남아에서 새로운 성장의 발판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현지 고객에게 한국 화장품을 만날 수 있는 체험의 기회를 확대해 K- 뷰티 세계화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박준호기자 junh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