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고' 운영사 브레이브모바일, 320억원 시리즈C 투자유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숨고' 운영사 브레이브모바일, 320억원 시리즈C 투자유치

서비스 매칭 플랫폼 '숨고'를 운영하는 브레이브모바일(대표 김로빈)이 320억원 규모 시리즈C 투자를 유치했다고 14일 밝혔다. 브레이브모바일의 누적 투자금액은 500억원 규모로 생활·전문서비스 매칭 플랫폼으로서 업계 선두 자리를 공고히 했다.

이번 라운드 투자에는 IMM인베스트먼트, 스트롱벤처스, 티비티,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 등 기존 투자사와 함께 KDB산업은행, 레이크우드파트너스, 위벤처스, 아이비엑스파트너스 등 신규 투자사가 참여했다.

시리즈C에 가장 큰 규모로 참여한 곳은 KDB산업은행이며, IMM인베스트먼트는 시리즈A부터 참여해 라운드마다 투자액을 크게 늘려왔다.

숨고는 1000여가지 서비스의 전문가와 고객을 연결하는 플랫폼이다. 이사, 청소, 인테리어, 반려동물 훈련 등 홈 서비스부터 과외, 스포츠, 심리상담, 디자인, IT 개발 등 전문영역에 이르기까지 시장 점유율을 빠르게 높여가고 있다. 국내에서 생활 전반의 모든 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랫폼은 숨고가 유일하다.

코로나19 이후 홈·리빙 분야 수요가 늘고, 각종 비대면 서비스 확대하며 숨고는 전년 동기 대비 160% 이상 성장세를 그리렸다. 올해 2월에는 선호도를 기반으로 이용자를 자동으로 매칭하는 '바로견적' 서비스를 출시해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조석영 IMM인베스트먼트 매니저는 “숨고는 다양한 서비스 카테고리에 걸쳐 성장 중인 국내 유일한 서비스 매칭 플랫폼”이라며 “로컬 서비스 시장이 커지며 매년 빠른 성장성·확장성을 보여주고 있어 투자를 지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브레이브모바일은 이번 투자유치를 바탕으로 전략적 마케팅을 강화해 점유율 확대에 나선다. 또 매칭 서비스 안정화, 알고리즘 기술 고도화를 위해 2배 이상 인원을 늘릴 계획이다.

김로빈 브레이브모바일 대표는 “숨고는 다양한 서비스를 하나의 플랫폼에서 제공하는 수평적 시장을 추구한다”면서 “소상공인과 프리랜서의 사업 성공을 돕고 더 많은 고객이 숨은 고수를 만나 자신의 일과 삶을 풍요롭게 가꿀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