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르텐, 화면촬영방지 솔루션 '캠큐브' GS인증 1등급 획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은희룡 테르텐 사이버보안센터장. 테르텐 제공
<은희룡 테르텐 사이버보안센터장. 테르텐 제공>

테르텐(대표 유영일)이 화면촬영방지 솔루션 '캠큐브'로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 GS인증 1등급을 획득했다.

캠큐브는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스마트폰을 탐지하고 화면 데이터 유출을 사전에 차단하는 솔루션이다. 관리자 서버에서 수집한 로그(촬영 시도된 화면, 촬영자, 일시, IP 등)를 통해 사후 유출 경로 추적도 가능하다.

테르텐은 국내 전사자원관리(ERP) 구축 상장사와 아이퀘스트 콜센터에 캠큐브를 공급했다. 도입사에서는 캠큐브 도입으로 고객 개인정보 유출과 침해 예방 등 불법 촬영에 대비한 선제적 보안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테르텐은 캠큐브 핵심 기술과 관련해 2018년 국내 특허를 취득한 바 있으며 국내외 특허를 추가로 추진 중이다.

은희룡 테르텐 사이버보안센터장은 “캠큐브는 재택근무, 영상회의 등에도 적용 가능한 솔루션으로 비대면 시장 활성화에 따라 시장 활용도가 기대된다”면서 “지식재산권을 기반으로 해외 진출을 추진하고 민감정보를 다루는 금융권 등 공급 시장을 확대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오다인기자 ohda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