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빌교육, 글로브포인트와 VR교육의 공교육 시장 진출을 위한 MOU 체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형세 테크빌교육 대표(왼쪽에서 두번째)와 조상용 글로브포인트 대표(오른쪽에서 두번째)가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이형세 테크빌교육 대표(왼쪽에서 두번째)와 조상용 글로브포인트 대표(오른쪽에서 두번째)가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테크빌교육(대표 이형세)은 글로브포인트(대표 조상용)와 가상현실(VR) 및 메타버스 교육의 공교육 시장 진출을 위해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메타버스는 가상, 초월이라는 의미의 메타(Meta)와 현실 세계를 의미하는 유니버스(Universe) 합성어다. 3차원을 포함하는 가상세계를 의미한다.

양 기관은 협약에 따라 공교육에서 메타버스 교육 환경을 구축할 수 있도록 협력체계를 마련하고 글로브포인트의 VR 교육 프로그램인 'VRWARE(VR웨어)'를 공교육 시장에 선보인다. VR웨어는 학생이 직접 가상현실 맵을 디자인하고 캐릭터를 만드는 등 자신이 만든 VR 세계를 체험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블록코딩과 로봇코딩을 활용할 수 있는 교육용 소프트웨어(SW)다.

글로브포인트는 VR교육 노하우를 기반으로 기술적 지원을 담당하고 테크빌교육은 공교육에 적합한 메타버스 콘텐츠 개발과 교육청 및 학교, 교사 대상 영업을 책임지기로 했다. 또 글로브포인트와 함께 자문단을 구성해 공교육 수요에 적합한 형태로 VR웨어를 지속 개선하기로 협의했다.

이창훈 테크빌교육 에듀커머스사업부문 대표는 “메타버스가 현실에서 체험하기 어려운 다양한 관계 경험을 제공하는 만큼 교육에서도 적용할 점이 많다”며 “글로브포인트와의 협약을 시작으로 공교육 시장에 최적화 된 메타버스 교육환경을 구축하는데 앞장설 것”이라며 포부를 전했다.

조상용 글로브포인트 대표도 “공교육 시장에서 20년간 노하우를 축적한 테크빌교육과 상호협력 할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VR기술 기반의 우수한 SW를 지속적으로 연구·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