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멤버스, 고려대 경영대학과 데이터 분석 협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6일 전형식 롯데멤버스 대표(왼쪽)가 화상으로 열린 비즈니스 애널리틱스 캡스톤 프로젝트 산학협력 업무협약식에서 배종석 고려대학교 경영대학장(오른쪽 화면)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26일 전형식 롯데멤버스 대표(왼쪽)가 화상으로 열린 비즈니스 애널리틱스 캡스톤 프로젝트 산학협력 업무협약식에서 배종석 고려대학교 경영대학장(오른쪽 화면)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롯데멤버스는 고려대학교 경영대학 및 경영대학원과 '비즈니스 애널리틱스 캡스톤 프로젝트'를 위한 산학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날 화상으로 진행된 협약식에는 전형식 롯데멤버스 대표, 배종석 고려대학교 경영대학장 겸 경영대학원장, 정란숙 롯데멤버스 데이터전략부문장, 황준호 고려대학교 경영전문대학원 부원장 등 양측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롯데멤버스와 고려대학교 경영대학은 데이터 분석 비즈니스에 즉시 적용할 수 있는 인사이트를 발굴하고 미래형 경영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 캡스톤 프로젝트를 6개월 간 진행할 계획이다.

1차 프로젝트를 통해 개발된 고객행동 분석 알고리즘은 롯데멤버스 DMP에 적용됐다. 올해는 '리뷰 데이터와 텍스트 마이닝을 활용한 상품 추천', '고객생애가치 예측모델 개발' 두 가지 주제를 중심으로 양측 연구원들이 팀을 이뤄 공동 연구를 수행한다.

정란숙 롯데멤버스 데이터전략부문장은 “지난해 1차 산학협력을 통해 당사뿐 아니라 롯데그룹 전반에 기여할 수 있는 데이터 마케팅 전략과 통계적 알고리즘을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며 “올해 프로젝트에는 참여 인력도 두 배로 늘어난 만큼 더욱 다양한 앵글의 인사이트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박준호기자 junh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