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케어, 美 센티넬원과 엔드포인트 보안 솔루션 한국총판계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경원 에스케어대표(사진 오른쪽)가 우청하 센티넬원코리아 지사장과 총판계약식을 체결하고 기념촬영했다.
<정경원 에스케어대표(사진 오른쪽)가 우청하 센티넬원코리아 지사장과 총판계약식을 체결하고 기념촬영했다.>

정보보안 기업 에스케어(대표 정경원)는 센티넬원코리아(지사장 우청하)와 한국 총판 계약을 체결, 차세대 사이버 보안 솔루션 '싱귤래리티(Singularity) XDR'를 국내 엔드포인트 보안 시장에 공급한다고 29일 밝혔다.

센티넬원의 '싱귤래리티 XDR'는 엔드포인트 보호(EPP), 엔드포인트 탐지·대응(EDR), 사물인터넷(IoT) 보안, 컨테이너·클라우드 워크로드 보호(CWPP) 등 기능을 통합해 클라우드, 하이브리드, 온프레미스 등 다양한 환경에서 전체 네트워크에 대한 통합 뷰를 지원한다.

또 인공지능(AI) 머신 러닝 모델을 기반으로 새로운 멀웨어, 변종 멀웨어 등 해킹 공격을 예방하고 차단한다. 특히 랜섬웨어 공격을 자율적으로 차단하고 공격을 받아 변경된 파일을 자동 복구한다.

정경원 에스케어 대표는 “전통적 안티바이러스는 지능형 공격으로부터 고객 데이터와 자산을 지키지 못한다”면서 “AI 기반 분석 엔진과 악성코드로 손상된 파일을 복원해주는 센티넬원만의 최신 기술을 선보인다”고 말했다.

우청하 센티넬원코리아 지사장은 “랜섬웨어 등 고객에게 치명적인 피해를 일으키는 악성코드로부터 조직의 모든 엔드포인트를 보호하고 보안 가시성 확보를 통해 위협을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센티넬원은 수준 높은 국내 고객을 만족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