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전기차 브랜드' 선언…"2030년 내연기관차 판매 중단"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025년부터 FCEV·BEV 신차만 출시
전기차 라인업 8종 완성해 시장 선점
2035년 그룹 첫 탄소중립 목표 달성

현대차그룹 제네시스가 2030년까지 40만대 판매 규모를 갖춘 럭셔리 전기차 브랜드로 변신을 선언했다.

2025년부터 선보일 신차는 수소 전기차(FCEV)와 배터리 전기차(BEV)로만 출시하고, 2030년 내연기관차 판매를 중단한다. 8종에 달하는 수소·배터리 전기차 라인업을 완성해 럭셔리 전기차 시장을 선점한다. 이를 통해 그룹사 최초로 2035년 탄소 중립 목표를 달성할 계획이다.

퓨처링 제네시스 영상에 등장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퓨처링 제네시스 영상에 등장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제네시스는 2일 온라인 채널을 통해 '퓨처링 제네시스' 영상을 공개하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전동화 브랜드 비전을 발표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제네시스는 완성된 라인업과 뛰어난 상품성으로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로서 존재감을 인정받고 있다”면서 “이번 발표는 제네시스의 담대한 여정의 시작점이자 지속 가능한 미래를 그려보는 자리”라고 말했다.

이날 제네시스는 2035년까지 탄소 중립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공개했다. 이를 위해 FCEV와 BEV를 중심으로 한 '듀얼 전동화' 전략을 추진한다. 고성능을 발휘하는 신규 연료 전지 시스템과 차세대 리튬이온배터리 등을 개발하는 데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제네시스가 선보일 8종의 전기차 라인업.
<제네시스가 선보일 8종의 전기차 라인업.>

제네시스는 2030년까지 총 8개의 모델로 구성한 FCEV와 BEV 라인업을 완성하고 글로벌 시장에서 연간 40만대까지 판매를 확대한다. 특히 2030년부터 기존 내연기관차 판매를 중단한다고 밝혀 사실상 완전한 전기차 브랜드로의 전환을 선언했다. 원자재와 부품을 비롯해 생산 공정을 포함한 브랜드 모든 가치 사슬에 혁신을 도모, 탄소 중립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도 구체화했다.

장재훈 사장은 “2030년 40만대 규모의 100% 무공해 자동차 브랜드가 될 것”이라면서 “럭셔리를 넘어 지속 가능성을 기반으로 전동화 시대를 선도하는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출시를 앞둔 제네시스 첫 전용 전기차 GV60.
<출시를 앞둔 제네시스 첫 전용 전기차 GV60.>

제네시스는 E-GMP 플랫폼 기반 첫 전용 전기차 'GV60'도 선보였다. 올 하반기 출시 예정인 GV60은 파격적 디자인 콘셉트를 적용했다. B필러를 없애고 앞뒤 문을 서로 마주 보고 반대 방향으로 열리는 스테이지 도어와 좌석이 회전하는 스위블 시트, 시트 온열 시스템 등을 혁신 기술도 공개했다.

루크 동커볼케 부사장은 “새 전동화 라인업은 고객과 교감을 강화하기 위한 완벽한 플랫폼으로 고객의 감각과 상호 작용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면서 “대담한 기술과 놀라운 디자인을 통합하고 고객에게 따뜻한 정성과 정교한 배려가 깃든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 사장과 동커볼케 부사장이 대화하는 형식으로 제작한 영상에는 제네시스를 대표하는 디자인 요소인 두 줄을 주제로 미래 방향성을 소개했다. 영상 마지막에는 제네시스 항공 모빌리티가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제네시스의 전기차 전환은 한국은 물론 미국과 유럽연합(EU) 등 각국 정부의 탄소 중립 정책에 대응하기 위한 전략으로 보인다. 최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030년부터 미국에서 판매되는 신차의 절반을 친환경차로 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고, EU 집행위원회는 2035년부터 신규 내연기관차 판매를 금지하기로 했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