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경덕 고용부 장관, IT기업 CEO에 "청년채용 힘써달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과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15일 서울 중구 프레지던트호텔에서 열린 고용노동부-주요 IT기업 CEO 회의에 참석해 인사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과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15일 서울 중구 프레지던트호텔에서 열린 고용노동부-주요 IT기업 CEO 회의에 참석해 인사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은 15일 '주요 IT 기업 CEO 회의'를 갖고 청년채용에 힘써달라고 요청했다.

회의에는 네이버, 넥슨, 넷마블, 스마일게이트, 엔씨소프트 최고경영자(CEO)가 참석했다.

넥슨코리아와 스마일게이트홀딩스는 '청년 인력 양성 및 채용, 직장문화 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사례'를 발표했다.

이정헌 넥슨코리아 대표는 내년까지 1000명 이상 경력직을 포함한 신규 채용 계획을 설명하고, 상호 존중과 수평적인 직장문화 조성을 위한 예방 활동에 대해 소개했다. 성준호 스마일게이트홀딩스 대표는 산업을 이끌어 갈 청년 인력 양성을 위한 사업과 청년이 일하고 싶은 직장을 만들기 위한 다양한 소통 창구에 대해 설명했다.

안경덕 장관은 “주요 정보기술(IT) 기업들은 대한민국 청년들이 가장 가고 싶어하는 기업이 됐다”면서 “국가 경쟁력 강화와 취업에 어려움을 겪는 청년들을 위한 많은 역할을 해왔고 청년 구직자들에게 큰 힘이 되고 있다”고 격려했다.

안 장관은 이어 “그럼에도 많은 청년들이 취업하는데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만큼, 올해 하반기 신규 채용을 준비할 때 우리 청년들에게 기회의 문을 더 크게 열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안 장관은 최근 일부 기업에서 직장 문화로 인해 발생한 안타까운 사건을 언급하면서 직장 문화 개선을 위한 경영진 의지와 노력도 당부했다.

회의에 참석한 주요 IT 기업 대표들은 CEO들이 의지를 갖고 직장문화를 개선하는데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경민기자 km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