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中 왕이 접견...“베이징올림픽, 북한 관계 개선 전기되기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왕이 중국 외교부장 접견, 북한이 대화에 복귀하도록 중국이 역할 해달라 요청
게임·드라마 등 교류 강화 및 미세먼지 해결 위한 양국 공조 강조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북한이 남북·북미 대화에 복귀하도록 중국이 역할을 해 달라고 요청했다. 베이징 동계올림픽이 평창 동계올림픽처럼 북한과의 관계 개선 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접견하고 “우리 정부는 중국을 포함한 국제 사회와 함께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해 노력하겠다”면서 “중국의 변함없는 지지를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왕이 위원도 한·중 관계 발전과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 정착을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을 뒷받침해 주는 큰 역할을 해 달라”며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베이징 동계올림픽이 평창 동계올림픽에 이어 북한과의 관계를 개선하는 또 한 번의 전기가 되고, 동북아와 세계 평화에 기여하기 바란다”며 내년 2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릴 동계올림픽 성공 개최에도 협력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왕 부장은 “베이징 동계올림픽이 남북관계 개선의 계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문제는 양국 국민의 건강 및 삶의 질에 직결되는 사안으로, 대기 질이 가시적으로 개선되는 성과로 이어지도록 한·중 당국 간 소통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 달라”며 미세먼지 대응을 위한 양국 정부 간 소통 활성화와 게임, 드라마 등 문화 콘텐츠의 교류·협력도 강조했다.

왕 부장은 시진핑 주석과 리커창 총리의 인사를 전한 뒤 “양국의 경제 발전은 고도의 상호보완성에 있다”면서 “협력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며 양국의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돼 여건이 갖춰지는 대로 시 주석의 방한이 이뤄질 수 있도록 소통하겠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우리 군의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SLBM)의 최초 발사시험을 참관했다. 북한이 지난 11일과 12일 신형 미사일을 발사한 지 사흘 만이다. 북한은 이날도 동해안으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군이 전력화를 위한 핵심 관문을 통과한 것을 축하했다. 우리 군은 독자 개발한 SLBM으로 잠수함(도산안창호함) 발사시험에 성공했다. 세계에서 일곱 번째다. SLBM 보유는 전방위 위협에 대한 억제 전력 확보 차원에서 상당한 의미가 있다는 게 청와대 설명이다.

안영국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