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메타버스·그룹영상통화로 '비대면 한가위' 주목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텔레콤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
<SK텔레콤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

SK텔레콤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가 코로나19 영향으로 가족·친척과 만남이 어려운 추석 연휴 기간 비대면 소통의 장으로 주목받았다.

SK텔레콤은 '김미경 아바타 특강' 등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인기 콘텐츠를 추석 연휴 기간 다시 선보였다. 이프랜드 안에서 온 가족이 모여 O/X 퀴즈나 홈 트레이닝을 함께 즐길 수 있다.

SK텔레콤 이프랜드는 누적 이용자 수가 350만명에 이른다. SK텔레콤 그룹영상통화 솔루션 '미더스'를 활용하면 대가족이 함께하는 차례도 거뜬히 치를 수 있다는 설명이다.

sk텔레콤 그룹영상통화솔루션 미더스
<sk텔레콤 그룹영상통화솔루션 미더스>

미더스 최대 참여 가능 인원은 200명이다. 모바일로 이용 시 한 화면에 최대 4명씩 페이지 형태로 볼 수 있다. PC로 접속하면 최대 36명까지 한 화면에서 얼굴을 볼 수 있다.

사용자 음성을 감지해 첫 화면에 영상이 노출되도록 하는 기능도 갖춰 대규모 가족이 소통하기에 편리하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