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멍완저우 화웨이 부회장, 석방...미국 법무부와 기소 연기 합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멍완저우(孟晩舟) 화웨이 글로벌 최고재무책임자(CFO)
<멍완저우(孟晩舟) 화웨이 글로벌 최고재무책임자(CFO)>

멍완저우 화웨이 부회장이 24일(현지시간) 미국 법무부와 기소 연기에 합의, 캐나다에서 풀려났다.

캐나다에서 가택 연금 중이던 멍 부회장이 2년 9개월 만에 석방됨에 따라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미·중 관계를 해소할 계기가 될 지 주목된다. 멍 부회장은 화웨이 최고재무책임자(CFO)로, 화웨이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 런정페이 회장 딸이다.

멍 부회장 석방은 2018년 12월 캐나다 밴쿠버 국제공항에서 미국 정부의 요청에 따라 캐나다 경찰에 체포된 지 2년 9개월 만이다.

미국 검찰은 2019년 1월 이란에 장비를 수출하기 위해 홍콩의 위장회사를 활용, 미국의 대이란 제재를 위반한 혐의 등으로 멍 부회장을 기소하고 캐나다로부터 멍 부회장의 범죄인 인도를 추진했다.

그러나 멍 부회장은 캐나다 법원에 범죄인 인도를 막아달라고 소송을 냈고, 이후 밴쿠버 자택에만 머무르는 조건으로 보석 허가를 받았다.

외신에 따르면, 미국 법무부는 멍 부회장이 이란 제재와 관련해 일부 잘못을 인정하는 대가로 멍 부회장에 대한 금융사기 사건을 무마하는 기소 연기 합의(DPA)에 도달했다.

합의에 따라 미국 법무부는 피고인이 특정한 합의 조건을 지키는 한 일정 기간 멍 부회장에 대한 기소를 자제하게 된다. 멍 부회장이 합의 사항을 이행할 경우에 그에 대한 사기 등 형사고발은 2022년 12월 1일 기각될 예정이다.

뉴욕시 브루클린 연방 지검은 이날 오후 멍 부회장 사건을 담당하는 브루클린 연방법원에 기소 연기 합의서를 제출했다.

합의에 따라 멍 부회장은 이날 원격 영상회의 방식으로 법정에 출석해 화웨이의 이란 사업에 관해 HSBC 은행에 사실을 제대로 알리지 않은 책임을 인정했다.

다만 멍 부회장이 유죄를 인정한 것까지는 아니라고 외신은 보도했다. 그는 정치적 동기에 따른 기소라는 기존 입장을 유지하면서 자신은 “무죄”라고 주장했다.

기소 연기 합의에 따라 이날 캐나다 브리티시 컬럼비아(BC)주 대법원은 멍 부회장의 범죄인 인도 재판을 기각하고 석방 명령을 내렸다.

법원 판결 직후 멍 부회장은 “3년간 내 삶이 엉망이 됐다”며 “어머니, 아내, 회사 간부로서 힘든 시간이었다”고 심경을 밝혔다.

멍 부회장은 이날 중국으로 출발했다.

최호기자 snoop@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