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국정감사]새만금, 환경·경제성 모두 잡은 시화호 조력 발전 모범 삼아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안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안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안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8일 환경부 산하기관 대상 국정감사에서 시화호의 사례를 들어 새만금 조력발전 필요성을 제기했다.

1990년대 중반까지만 하더라도 시화호는 '죽음의 호수'였다. 하지만 수질개선 대책 일환으로 2002년 시화호종합관리계획이 변경되면서 시화호 조력발전소 건설이 추진됐다. 이후 시화호 조력발전소는 2011년 8월 최초 가동 개시된 이후로 연간 발전량 552GWh를 생산하는 세계 최대의 조력발전소가 됐다.

552GWh는 50만 도시 가정용 전력공급이 가능한 규모다. 2000cc 자동차 기준으로 서울-강릉 왕복 500만번을 왕복할 수 있는 대체에너지이고, 30년생 잣나무 약 5000만 그루에 해당하는 온실가스 저감 효과를 갖고 있다.

안 의원은 “지금 새만금은 그린뉴딜 1번지로 가는 매우 중요한 기로에 놓여 있다”면서 “안전, 수질, 생태, 에너지 전환의 과제를 종합적 고려하여 갑문 추가 설치 및 조력 발전 필요성을 검토해야 하고, 이에 따라 새만금 개발계획(MP) 변경도 고려야 할 것”이라 지적했다.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이에 대해 “새만금 수질 문제가 주요 문제가 되고 있다”며 “조력발전과 수질개선을 연계하면 환경성과 신재생에너지 생산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환경노동위원회는 19일 안호영 의원의 제안으로 수자원공사의 시화호 조력발전소 현장 시찰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경민기자 km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