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이노텍 임직원, 신사업 발굴 직접 나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신사업 발굴 프로그램인 i-Lab에 참여해 프로젝트를 추진 중인 LG이노텍 직원들.
<신사업 발굴 프로그램인 i-Lab에 참여해 프로젝트를 추진 중인 LG이노텍 직원들.>

LG이노텍은 임직원 대상으로 신사업 발굴을 위한 '아이랩(i-Lab)' 프로그램을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아이랩은 임직원들이 직접 아이디어를 제안해 회사 미래 성장동력을 발굴하는 활동이다. LG이노텍은 미래 준비와 실패를 두려워 하지 않는 과감한 도전 문화를 정착하기 위해 이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지난해 8월 1기 프로그램을 시작으로, 현재 2기를 운영 중이다.

임직원들은 사업을 혁신할 수 있는 아이디어라면 무엇이든 아이랩에 제안할 수 있다. 지금까지 1·2기를 통해 총 100여개 팀이 참여, 홈트레이닝 로봇과 메타버스 기반 공장 시뮬레이션 등 140여개 신사업 아이디어를 제안했다. 아이디어 평가는 전 임직원이 참여하는 공개 오디션 방식으로 진행한다. 제안자가 영상회의를 통해 아이디어를 발표하면 임직원들이 '좋아요'를 눌러 원하는 아이디어를 지지할 수 있다. 실시간 댓글로 자유롭게 질문하거나 의견을 나눌 수도 있다.

'좋아요' 개수가 많은 상위 10개 아이디어는 최종 심사 대상이 된다. 이후 최고기술책임자(CTO) 등 경영진 심사를 거쳐 아이랩 공식 프로젝트로 선정되면 별도 팀을 꾸려 프로젝트를 직접 추진할 수 있게 된다. 프로젝트 기간 중 기존 업무에서 벗어나 독립 프로젝트 공간과 전문 컨설팅 등을 지원받는다. 프로젝트 멤버는 전사 공모를 통해 원하는 인원으로 구성할 수 있다.

강민석 LG이노텍 CTO(부사장)는 “임직원들의 창의적 아이디어를 사업으로 활발히 연결하는 동시에, 과감히 도전하는 문화를 확산해 나갈 것”이라면서 “하드웨어를 넘어 메타버스, 블록체인, 인공지능(AI) 등 최신 기술을 접목한 다양한 신사업 아이템을 적극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권동준기자 djkw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