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현모 KT 대표 "조속하게 보상방안 마련"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구현모 KT 대표
<구현모 KT 대표>

구현모 KT 대표가 25일 발생한 전국 유무선 통신망 장애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동시에 조속한 보상 의지도 피력했다. 구 대표는 26일 입장문을 발표하고 “전국에서 발생한 인터넷 장애로 불편을 겪으신 고객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면서 “조속히 보상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구 대표는 정부의 원인 조사에 적극 협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구 대표는 장애 원인에 대해 트래픽 과부하가 발생해 외부에서 유입된 서비스거부공격(DDos, 디도스) 공격으로 추정했지만 서비스 고도화를 위한 최신 설비 교체작업 도중에 발생한 네트워크 경로 설정 오류임을 재확인했다고 덧붙였다. 구 대표는 KT 최고경영자(CEO)로서 장애로 불편을 드린 점에 책임을 통감하고 심층 점검과 프로세스를 보완, 유무선 네트워크 전반을 면밀히 살펴서 재발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도 내놓았다.

구 대표의 사과에도 해킹을 비롯한 외부 요인이 아닌 만큼 관리 부실에 대한 책임론과 보상방안에 관심이 쏠릴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구 대표가 보상방안을 거론한 만큼 약관에서 규정한 것 이상의 실효성 있는 보상이 이뤄질지 주목된다. KT는 이용약관에 고객이 본인의 책임 없이 연속 3시간 이상 서비스를 받지 못하면 손해배상을 한다고 규정했다. 그러나 25일 발생한 접속 장애가 1시간 이내에 복구가 이뤄진 만큼 제대로 된 피해 보상이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된다.

정부도 사고 원인 조사에 들어갔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KT 네트워크를 관리하는 경기 과천시 KT네트워크 관제센터를 방문, 사고분석반의 원인 조사 분석 활동을 점검하고 KT의 후속 조치 마련을 촉구했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