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I, KAIST·한양대·서울대·포항공대와 배터리 인재양성 '맞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SDI가 국내 주요 대학들과 잇따라 협약을 맺고 차세대 배터리 전문 인력 확보에 나선다.

삼성SDI는 지난 22일과 23일 각각 KAIST와 한양대와 '배터리 인재양성 과정' 협약을 맺었다고 24일 밝혔다. 회사는 앞서 지난 3일에는 포스텍(포항공대), 17일에는 서울대와 각각 배터리 인재양성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삼성SDI는 4개 대학과 협약을 통해 2022학년부터 10년간 학사 200명, 석·박사 300명의 장학생을 선발할 예정이며 선발된 장학생에게는 삼성SDI 입사가 보장된다.

한양대는 2022학년도부터 10년간 삼성SDI 장학생 200명을 선발하고 차세대 배터리 기술 개발을 위한 맞춤형 교육을 진행한다. 대상자는 한양대 배터리 융합전공을 이수하고 삼성SDI 입사를 희망하는 학부생이다. 해당 과정을 이수하는 학생들에게는 장학금이 지급되며 학생들은 졸업과 동시에 삼성SDI에 입사하게 된다.

23일 한양대학교에서 삼성SDI와 한양대학교가 한양대-삼성SDI 배터리 인재양성 과정 협약식을 진행했다. 삼성SDI 연구소장 장혁 부사장(왼쪽)과 한양대 이주 공과대학 학장.
<23일 한양대학교에서 삼성SDI와 한양대학교가 한양대-삼성SDI 배터리 인재양성 과정 협약식을 진행했다. 삼성SDI 연구소장 장혁 부사장(왼쪽)과 한양대 이주 공과대학 학장.>

또 KAIST와 'KAIST-삼성SDI 배터리 인재양성 과정(KSBT)'에 선발된 학생들은 배터리 과목 이수와 함께 삼성SDI의 산업 현장 탐방, 회사 과제와 실험 참여 등 현장 중심의 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다. 이들에게는 학위 과정 등록금을 비롯한 별도의 개인 장학금이 지급되며 학위 취득과 함께 삼성SDI 입사가 보장된다.

'KSBT'에는 KAIST 생명화학공학과·신소재공학과·전기전자공학부·기계공학과·전산학부·화학과·조천식녹색교통대학원에서 40여명 교수진이 참여한다.

삼성SDI는 연이은 대학과 인재양성 협약을 체결한 이유를 미래 인재 확보와 산업 생태계 구축의 필요성을 통감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전영현 삼성SDI 사장은 지난 6월 열린 '인터배터리2021' 전시회에서 “배터리 산업이 성장하고 있으나 인력은 부족한 상황”이라며 인재 확보 필요성과 정부 차원 지원을 촉구한 바 있다.

삼성SDI 관계자는 “차세대 배터리 인재 양성을 위한 산학 협력 확산은 물론 글로벌 배터리 시장에서의 경쟁력 제고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SDI는 매년 매출의 7% 수준을 연구개발에 투자하고 있다. 올해 3분기 누적 R&D 비용은 6437억원으로 역대 최대치다.

박태준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