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엠헬스케어, 공기 중 코로나 바이러스 진단 기술 개발 착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아이엠헬스케어는 공기 중 부유하는 바이러스를 포집해 코로나19 존재 유무를 진단하는 시스템을 개발한다고 24일 밝혔다.

회사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지원하는 산업기술국제협력 '국제공동기술개발(글로벌 협력거점형 공동 R&D) 사업'에 선정돼 시스템 개발에 나선다.

기존 검출시스템은 별도의 유전자증폭(PCR) 장비를 사용해야 해 현장에서 즉시 호흡기 바이러스를 검출하기 어려웠다.

아이엠헬스케어는 나노 전계효과트랜지스터(FET) 페이퍼칩 기반 센서를 통해 복잡한 PCR 진단을 대체할 수 있도록 개발할 계획이다.

아이엠헬스케어가 공기 중 부유하는 코로나19을 효율적으로 포집해 바이러스 존재 유무를 진단하는 시스템을 개발한다. (사진=아이엠헬스케어)
<아이엠헬스케어가 공기 중 부유하는 코로나19을 효율적으로 포집해 바이러스 존재 유무를 진단하는 시스템을 개발한다. (사진=아이엠헬스케어)>

이번 과제는 한국·스위스 공동 연구를 통해 이뤄진다. 3년간 30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공기 중 바이러스 포집은 스위스 전자 및 마이크로 기술센터(CSEM)가 맡고, 바이러스를 감지해 존재 유무를 판별하는 시스템은 아이엠헬스케어와 지엠디바이오텍에서 연구개발과 검증을 진행한다. 결과물은 한국과 스위스에서 각각 검증하고 최종 완제품은 아이엠헬스케어에서 출하한다. 총괄기관인 분당서울대병원, 광주과학기술원, 볼로센스 등이 사업에 참여한다.

이상대 아이엠헬스케어 대표는 “공기 중 존재하는 코로나 바이러스 탐지는 상당히 난이도가 높은 기술이고 지금까지 개발된 적이 없다”면서 “향후 전 세계 공항, 항만, 공공시설, 병원 등에 보급해 바이러스 전파에 대한 글로벌 빅데이터 구축이 가능하고 전파경로를 추적하거나 경고 메시지를 통해 확산 차단에 사용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현정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