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총리 "오늘 코로나19 확진자 첫 7000명 돌파"

김부겸 국무총리가 8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8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는 8일 코로나19 확산세와 관련해 “지난주 하루 확진자가 5000명을 넘어선 데 이어 오늘은 7000명을 돌파했다”고 말했다.

일일 확진자가 7000명대를 기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종전까지 신규 확진자 최다 기록은 지난 4일 5352명이다.

김 총리는 이날 경기도청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에서 이같이 전한 뒤 “매서운 확산세의 여파로 의료대응 여력이 빠르게 소진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정부는 의료대응의 지속가능성을 확보하고자 현행 재택치료를 대폭 개선할 것”이라며 “행정지원 인력을 확대 투입하고 관리의료기관도 병원뿐만 아니라 의원급까지 확대하는 등 재택치료 지원체계를 한층 보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 환자를 치료하는) 관리 의료기관도 병원 뿐 아니라 의원급까지 확대할 것”이라며 “내년 초부터는 경구용 치료제(먹는 치료제)를 고위험 재택치료자에도 처방하는 등 의료서비스를 보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김 총리는 “가족 등 공동격리자의 관리 기간을 10일에서 7일로 단축해 재택치료의 불편과 부담을 최대한 해소할 것”이라며 “가구원 수에 비례해 생활지원금을 추가로 지급할 예정”이라고 부연했다.

정현정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