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프로비엠, 헝가리에 연간 11만톤 양극재 공장 짓는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에코프로비엠(대표 권우석·김병훈)이 헝가리에 양극소재 생산 공장 투자를 시작한다. 양극재는 전기차 배터리 등에 사용되는 핵심소재다.

에코프로비엠은 지난 8일 헝가리투자청이 주관한 '에코프로비엠 유럽투자 미디어 데이' 행사에서 양극소재 공장 증설을 위해 헝가리 제2의 도시인 데브레첸시에 약 9700억원을 투자한다고 발표했다.

헝가리 투자 계획을 발표 중인 권우석 에코프로비엠 대표.
<헝가리 투자 계획을 발표 중인 권우석 에코프로비엠 대표.>

회사는 지난 11월 'CEO IR' 행사에서 글로벌 시장 확대에 따른 중장기 물량에 대응하기 위해 2026년까지 국내와 북미·유럽 지역에 모두 2조8000억원을 투자, 전기차 600만대 생산분에 해당하는 약 48만톤의 양극재 생산능력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에코프로비엠의 첫 번째 해외 투자처인 헝가리는 향후 설립되는 에코프로비엠의 손자회사인 헝가리 법인을 통해 진행된다. 투자금액은 한화 약 9700억원으로, 전기차 135만대 생산분에 해당하는 연간 10만8000톤 양극재 생산력을 확보하게 된다. 지금까지 에코프로비엠 진행한 역대 최대 투자 규모다.

헝가리 제1공장은 2024년 하반기 가동하고 제2공장은 2025년 하반기에 가동한다는 목표다. 이를 통해 회사는 최대 630명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한다고 밝혔다.

권우석 대표는 “헝가리 데브레첸 지역이 인프라, 노동환경, 고객 접근성 등 여러 측면에서 가장 유리했다”며 “헝가리 정부와 데브레첸시의 우호적인 대응이 의사결정에 큰 도움이 됐다”며 투자배경을 설명했다.

에코프로비엠은 전기차 배터리 성능을 결정하는 핵심소재인 양극소재를 제조, 판매하는 기업이다. 2008년 국내 최초로 니켈 함량 80% 이상의 하이니켈(High-Nickel) NCA 양극재를 양산하는데 성공했고, 2018년에는 하이니켈 NCM 양극재를 세계 최초로 전기차 배터리에 적용해 상용화했다. 현재 충북 청주시와 경북 포항시에서 연간 9만5000톤 양극재를 생산 중이다.

박태준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