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빌리티 라이프 플랫폼 오토앤, IPO 흥행 성공...청약 경쟁률 2395대1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최찬욱 오토앤 대표
<최찬욱 오토앤 대표>

모빌리티 라이프 플랫폼 전문기업 오토앤은 일반투자자 대상 공모주 청약을 시행한 결과 최종 경쟁률 2395.63대1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지난 11일부터 12일까지 시행된 일반 투자자 공모주 청약에서는 배정물량인 71만9395주(신주 100%)에 대해 17억2340만1020주가 접수됐다. 청약 증거금은 약 4조5670억원이다.

오토앤은 앞서 실시된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에서 1713대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공모가 상단을 초과한 5300원으로 공모가를 확정한 바 있다.

2008년 설립한 오토앤은 현대차그룹의 사내벤처로 시작해 2012년 분사했다. 2만개 상품과 1만개 장착점을 기반으로 온·오프라인을 연결하는 모빌리티 특화 이커머스, 자동차 애프터마켓 제품·서비스를 완성차에 연결하는 A2B(Aftermarket to Beforemarket) 제품·서비스 플랫폼을 기반으로 성장 중이다.

최찬욱 오토앤 대표이사는 “앞으로 점차 상용화가 가속화될 전기차와 자율주행 시장에서 오토앤이 할 수 있는 일은 많아질 것”이라며 “시대를 따라가기보다 한발 앞서가면서 소비자 요구를 정확히 파악하는 기업이 되겠다”고 말했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