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2022 호주오픈 마케팅 전개…차량 130대 전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왼쪽부터) 호주오픈 토너먼트 디렉터 크레이그 타일리, 휠체어 테니스 선수 딜런 알콧, 테니스 선수 라파엘 나달, 기아호주 COO 데미안 메레디스가 호주오픈 공식 차량 전달식에서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호주오픈 토너먼트 디렉터 크레이그 타일리, 휠체어 테니스 선수 딜런 알콧, 테니스 선수 라파엘 나달, 기아호주 COO 데미안 메레디스가 호주오픈 공식 차량 전달식에서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기아는 호주 빅토리아 주 멜버른 파크에서 라파엘 나달과 딜런 알콧 선수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2022 호주오픈 테니스 대회' 공식 차량 전달식을 했다고 13일 밝혔다.

전달한 차량은 스포티지 70대, 카니발 50대, EV6 10대 등 총 130대다. 대회 기간 중 참가 선수, VIP, 대회 관계자 등의 이동과 원활한 행사 운영을 지원한다.

기아는 호주오픈을 맞아 해양 환경 정화에 기여할 목적으로 '에이스 포 오션즈(Aces for Oceans)' 디지털 캠페인을 실시한다. 캠페인 영상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가상현실(AR) 게임 등을 통해 플라스틱 폐기물로 바다가 점점 오염되는 것을 막고 지속가능한 환경을 위해 노력하자는 의미의 디지털 캠페인이다.

기아 아레나.
<기아 아레나.>

기아는 호주오픈 공식 스폰서로서 대회 기간 중 EV6 전시 부스 운영, 디지털 콘텐츠 홍보 등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다. 호주오픈 경기장 중 4번째로 큰 5000석 규모의 '기아 아레나'를 준공해 새롭게 선보인다. 기아 아레나는 이번 호주오픈 공식 경기장으로 운영된다. 대회 기간 이후 문화, 예술, 스포츠 명소로 활용될 예정이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