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보배드림에 글 올려 "중고차 허위매물 뿌리 뽑겠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중고차 허위매물을 뿌리 뽑고 걱정 없이 사고팔 수 있게 하겠다”고 29일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글을 올려 “허위매물을 올려놓고 고객을 유인한 다음, 다른 차량을 시세보다 비싸게 강매하고 계약 철회를 요구하면 협박하는 사례가 비일비재하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올린 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올린 글.>

그는 경기도지사 시절 중고차 허위매물을 걸러내는 감시 시스템을 구축한 사례를 언급하며 “경기도에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소비자를 기만하는 중고차 허위매물 사이트에 대한 면밀한 상시 단속체계를 구축하겠다”고 했다.

이어 “내 돈 내고 내 차 사는데 사기당할 걱정부터 해야 하는, 중고차 시장의 불공정하고 불투명한 거래 질서를 바로잡겠다”고 덧붙였다.

대기업의 시장 진출은 완전한 해결책이 아니라고 밝혔다. 이 후보는 “중고차와 판매자에 대한 신뢰성 확보, 중고차 성능 담보, 공정한 거래 질서 확립 등의 장치부터 마련해야 한다는 것이 저의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또 “자동차 매매 자격증을 도입해 중고차 매매종사원의 자격 및 관리체계를 만드는 방안 등 중고차 시장 불공정을 바로잡을 많은 정책적 대안이 제시되고 있다”며 이용자들의 의견 제시를 요청하기도 했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