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기술, 두산중공업과 무탄소 발전산업 활성화 맞손

한국전력기술은 두산중공업과 16일 경남 창원 두산중공업 공장에서 무탄소 발전사업 활성화를 위한 상호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김성암 한전기술 사장(왼쪽)과 박홍욱 두산중공업 파워서비스 BG장이 협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한국전력기술은 두산중공업과 16일 경남 창원 두산중공업 공장에서 무탄소 발전사업 활성화를 위한 상호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김성암 한전기술 사장(왼쪽)과 박홍욱 두산중공업 파워서비스 BG장이 협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한국전력기술은 두산중공업과 '무탄소 발전사업 활성화를 위한 상호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으로 수소·암모니아 생산·저장·활용 분야에서 확보한 기술을 기반으로 무탄소 수소·암모니아 혼소·전소 발전사업과 암모니아 개질 가스 발전사업을 위한 상호 정보교환과 기술교류, 사업개발 등을 위해 협력한다.

특히 암모니아 개질 가스 발전사업은 암모니아를 수소, 질소로 분해한 후 추출된 수소와 소량의 암모니아로 구성된 개질 가스를 연소해 수소터빈을 가동할 수 있다. 두산중공업은 암모니아 개질 설비, 수소터빈 등 주기기 개발을, 한전기술은 암모니아 개질 연계 가스 발전 플랜트 종합 엔지니어링 기술 개발을 맡게 된다.

한전기술은 에너지 플랜트 분야 엔지니어링 역량을 바탕으로 무탄소 수소·암모니아 활용 발전기술 개발과 발전산업 활성화를 위해 적극 참여한다. 탄소중립을 위한 세계적 요구에 부응하고 기업 지속성장을 위한 미래 사업 세계 경쟁력 확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