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폰,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 60% 차지... 삼성은 17%로 하락

애플 가로수길
<애플 가로수길>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글로벌 프리미엄 스마트폰시장(400달러 초과) 업체별 점유율지난해 세계시장에 판매된 프리미엄 스마트폰의 60%가 애플 제품이었다. 24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애플 아이폰의 점유율은 2020년 55%에서 지난해 60%로 높아졌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가격이 400달러(약 48만원) 이상인 제품을 프리미엄 스마트폰으로 분류했다. 애플은 북미, 남미, 서유럽, 동유럽, 중국, 인도, 동남아, 중앙아프리카 등 세계 주요 지역에서 지난해 프리미엄 스마트폰 판매 대수 1위를 차지했다. 5세대(5G) 이동통신을 지원하는 아이폰12와 아이폰13이 실적 성장과 판매량 확대를 주도했다는 분석이다.

애플 아이폰,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 60% 차지... 삼성은 17%로 하락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 시장점유율은 20%에서 지난해 17%로 하락했다. 삼성전자는 북미, 남미, 서유럽, 동유럽, 동남아, 중앙아프리카 등의 지역에서 판매량 2위를 기록했다. 중국 내 2위는 화웨이, 인도 내 2위는 원플러스가 각각 이름을 올렸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삼성전자는 갤럭시S21 시리즈, 갤럭시 Z폴드, Z플립 등으로 호실적을 기록했다”면서도 “갤럭시노트와 FE(팬에디션) 시리즈 부재로 판매량이 다소 떨어졌고, 세계적 반도체 부족 현상도 삼성전자 물량 공급에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지난해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프리미엄 스마트폰이 차지하는 비중은 전년도 23%에서 4%포인트(p) 증가한 27%로 집계됐다.

2021년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400달러 초과) 지역별 업체 순위
<2021년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400달러 초과) 지역별 업체 순위>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