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립 52주년 삼성SDI "초격차 기술경쟁력 확보" 강조

최윤호 삼성SDI 대표는 지난 1일 열린 52주년 창립기념일에서 “글로벌 '톱 티어'가 되기 위해선 '초격차 기술경쟁력·최고의 품질·수익성 우위의 질적 성장' 등 세 가지 경영방침이 더욱 중요해졌고 보다 속도감 있게 실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는 경기 용신시 기흥사업장에서 임직원 약 120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최 사장은 기념사에서 우크라이나-러시아 전쟁, 글로벌 공급망 변화 등 대내외 경영환경 위기를 설명하며 세 가지 경영방침 중 초격차 기술경쟁력을 특히 강조했다.

삼성SDI 최윤호 사장이 창립기념사에서 차별화된 기술력이 바탕이 돼야 품질 확보와 질적 성장을 가능하게 할 수 있다며 초격차 기술경쟁력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하고 있다.
<삼성SDI 최윤호 사장이 창립기념사에서 차별화된 기술력이 바탕이 돼야 품질 확보와 질적 성장을 가능하게 할 수 있다며 초격차 기술경쟁력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하고 있다.>

특히 리튬이온 배터리 성능 극대화 기술, 전고체 배터리 등 차세대 배터리 기술, 반도체·디스플레이용 신규 소재 개발 기술 등을 언급하며 “대외 네트워크와 기술 협력을 강화해 경쟁사가 넘볼 수 없는 초격차 기술경쟁력을 확보하자”고 말했다.

이어 “품질 리스크는 회사의 성과를 하루아침에 무너뜨리고, 사업을 존폐 위기에 빠트릴 수 있는 만큼 임직원들의 의식 개선과 동참이 필요하다”며 “하나의 운영 플랫폼으로 표준화해 전세계 어느 곳에서든 최고의 품질을 동일하게 유지할 것”을 재차 강조했다.

삼성SDI 최윤호 사장(우측 네번째)과 SDI인상을 받은 임직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삼성SDI 최윤호 사장(우측 네번째)과 SDI인상을 받은 임직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그는 또 스텔란티스와 미국 조인트 벤처 계약, 고성장이 예상되는 대용량 원동형, 전고체 배터리 등을 언급하며 “조기 양산을 통해 차세대 제품 시장을 선점해 수익성 우위의 질적 성장을 이뤄나가자”고 독려했다.

최 사장은 모든 이해관계자와의 신뢰 구축과 상생, 선제적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ESG 경영 강화, 준법 경영 실천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우수 인재 확보와 육성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박태준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