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구직단념 청년에 최대 300만원 지원

안산시청 전경
<안산시청 전경>

경기 안산시가 구직단념 청년의 사회참여 기회를 보장하고 자립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기 위해 정책역량을 집중한다.

안산시는 고용노동부가 구직단념 청년들의 노동시장 참여와 취업을 지원하는 '2023년 청년도전 지원 공모사업'에 2년 연속 선정됐다고 25일 밝혔다.

안산시는 이날 고용노동부 안산지청과 지청 회의실에서 '2023년 청년도전 지원사업 약정 체결식'을 열고 청년 취업 지원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시는 총 8억9000만원(국비 8억2800만원, 시비 6200만원)을 투입해 구직단념 청년 160명을 발굴해 △사회활동 참여 지원 △취업역량 강화 교육 등 맞춤형 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이다.

지원대상은 △최근 6개월 이상 취업 및 교육·직업훈련 참여 이력이 없는 만 18~34세 청년 △자립준비청년 △청소년 쉼터 등 입·퇴소 청년 △북한이탈청년 △기타 지원의 필요성이 있다고 인정받은 청년 등이다.

단기 프로그램 참여시 50만원, 중장기 프로그램(5개월) 참여 시 300만원 인센티브를 받을 수 있으며 국민취업 지원제도와 연계해 취업까지 성공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안산시는 지난해 말 사업 종료 후 실시한 프로그램 만족도 설문조사에서 90% 이상의 만족도를 보이며, 고용노동부 주관한 '2022년 청년도전 지원사업 운영기관 성과평가'에서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이민근 시장은 “청년이 모여들고 꿈을 펼칠 수 있는 기회의 도시로 거듭나겠다”며 “구직을 단념한 청년이 사회에 진출하는 데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안산=김동성기자 esta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