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터키 위기로 신흥시장 타격…환율 상승·주가 하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제]터키 위기로 신흥시장 타격…환율 상승·주가 하락

터키 리라화 급락의 충격으로 세계 신흥시장에서 통화 가치와 주가가 동반 하락하는 충격이 이어졌다.

세계 곳곳에서 신흥국 주식과 통화 가치가 동반 추락한 가운데 최근 국제통화기금(IMF)의 구제금융을 받은 아르헨티나는 페소화가 폭락하자 전격적으로 기준금리를 인상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13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페소화는 6거래일 연속 하락했다. 이날 달러에 대한 페소 환율은 장중 한때 30.50페소까지 올라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

페소화 급락에 놀란 아르헨티나 중앙은행은 기준금리를 45%로 5%포인트 인상했다. 이는 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준이다.

아르헨티나의 주요 주가지수인 메르발지수도 2.96% 하락했다.

브라질 헤알화 가치는 0.5%, 멕시코 페소화는 1.1% 내렸다.

유럽·중동·아프리카(EMEA) 신흥국 통화도 모두 약세를 나타냈다.

남아프리카공화국 랜드화는 전날 한때 10% 넘게 추락했다가 2.3% 하락으로 마감했고 러시아 루블화는 0.1% 내렸다.

아시아에서도 13일 인도 루피화가 1.6%, 역외시장에서 중국 위안화가 0.4% 내리는 등 신흥국 통화가 약세였고 주요 신흥국 주가지수가 일제히 하락했다.

전 세계 신흥시장이 불안한 모습을 보이면서 JP모건 신흥시장 통화지수(EMCI)는 13일 61.305로 사상 최저였다.

신흥국 주가 흐름을 보여주는 MSCI 신흥시장지수도 4거래일 연속 하락한 1043.30으로 13개월 만의 최저 수준이다.

앞서 터키 정부는 유동성 공급을 확대하고 시중 은행의 리라 채무 지급준비율을 250bp 인하하는 것을 등 시장 안정 대책을 발표했지만, 리라화 급락을 막지는 못했다.

세계 외환시장에서 리라화 환율은 전날 사상 최고치인 달러당 7.24리라를 찍은 이후 한국시간으로 14일 오전 9시 현재도 6.95리라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다만, 당장 전 세계 신흥시장이 출렁이고는 있으나 터키의 통화 불안이 다른 신흥시장 전반에 전염될 가능성은 작다는 시각이 많다.

JP모건 애널리스트들은 보고서에서 "신흥시장은 이미 4∼7월 대량 매도세를 겪었다"며 "터키의 이례적인 대외 불균형을 고려하면 결국 터키의 부정적 상황은 동떨어진 일로 여겨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데이브 라퍼티 나티시스 인베스트먼트 매니저스 수석 시장전략가도 신흥시장 불안은 경제 펀더멘털(기초여건)이 아닌 시장 심리에 따른 것이라면서 터키와 다른 신흥국간 경제적 연계성이 제한적이라고 지적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