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IT수출 135억달러, 18분기 연속 증가세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3월 및 1분기 IT수출 실적

일본 대지진과 리비아 사태 등 대외 불안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 IT 수출이 18개월째 상승세를 이어갔다. 1분기까지 누적 수출액도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5일 지식경제부에 따르면 3월 IT 수출은 작년 동기에 비해 6.2% 증가한 135억달러로 집계됐다. 3월 IT 수입은 작년 동월 대비 11.9% 증가한 72억2000만달러였다. 이에 따른 IT 무역수지는 62억8000만달러 흑자였다. 이는 우리나라 IT 수출이 2009년 10월 이후 18개월 연속 증가세다.

 1분기 IT수출도 375억달러로 분기 사상 최대치를 달성했다. 종전 분기 최대 실적은 지난해 1분기 기록한 334억달러였다.

 품목별로는 휴대폰, 반도체, TV 등이 수출을 주도했다. 3월 반도체 수출은 44억8000만달러로 작년 동월 대비 10.9% 늘었고, 휴대폰은 6.0% 증가한 21억7000만달러를 기록했다. 휴대폰 가운데 스마트폰은 작년 동월 대비 무려 248% 늘어난 8억달러의 수출을 기록, 작년 4월 이후 11개월 연속 세 자릿수 증가율을 보이고 있다. 이밖에 TV(7억2000만달러, 11.4% 증가), 가정용기기(4.5억달러, 5.4% 증가)는 북미 및 아시아 지역 수출 호조로 증가세를 기록했다.

 국가별로는 중국에 대한 수출액이 작년 동월 대비 9.4% 증가한 63억달러로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이로써 우리나라의 IT 수출에서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46.6%까지 높아졌다.

 최근 소요 사태와 지진 발생 지역인 중동(4억2000만달러, 29.9% 증가), 일본(6억9000만달러, 12.4% 증가)도 스마트폰 등 완제품을 중심으로 수출이 늘어났다. 반면에 EU(14억1000만달러, 9.5% 하락)와 미국(13억8000만달러, 3.3% 하락), 중남미(7억4000만달러, 9.3% 하락) 수출은 소폭 감소했다.

 지경부 김정환 정보통신정책과장은 “올해 세계 IT 시장은 스마트폰, 스마트패드(태블릿PC) 등 IT 융합제품이 성장을 견인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이들 제품을 중심으로 IT 수출은 증가세를 지속할 것”으로 전망했다.

김승규기자 seung@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