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파이 체감품질 최대 25% 높아진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텔레콤은 사용환경 변화에 따른 AP 자동 제어로 와이파이 체감품질을 높이는 `와이파이 자동 최적화(Wi-Fi Self Organizing Network) 기술` 개발을 완료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기술은 중앙에 설치된 `와이파이 자가 운용 서버`가 주기적으로 SK텔레콤의 `T와이파이존` 주변의 품질 정보를 수집해 최적의 상황을 도출, 이를 해당 지역에 설치된 AP에 자동 적용해 체감 품질을 높인다. 서비스 영역을 제어하면서 AP가 밀집된 와이파이 혼재 지역에서 AP간의 중첩 영역을 조절하는 기술이다.

SK텔레콤 관계자는 “기존 AP에는 환경 수집 및 계산 용량의 한계가 있었다”며 “이 기능을 중앙 집중화 하고 고사양의 컴퓨팅 서버를 활용해 넓은 지역을 대상으로 종합적으로 분석함으로써 최적의 환경을 설정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은 현재 자가 운용 서버 구축을 완료했으며, 이달 중 AP밀집지역 내 듀얼밴드 AP를 대상으로 적용할 예정이다.

황태호기자 thhw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