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렌트 막았더니 회원제 토렌트 기승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가입자에게만 콘텐츠를 공개하는 회원제 토렌트가 아동 음란물과 영화와 애니메이션 등 콘텐츠의 불법 유통 경로로 기승을 부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저작권위원회에 따르면 최근 콘텐츠 불법 유통 창구로 회원제 토렌트 50여개가 성행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부분 해외에 서버를 두고 은밀하게 운영되면서 정확한 규모 파악은 어려운 실정이다.

지난 1월에는 경찰이 해외 서버로 비공개 토렌트 사이트를 개설해 운영한 프로그래머 두 명을 입건했다. 이들은 베트남 서버로 ‘W동’이라는 비공개 토렌트(P2P) 사이트를 만들어 회원 3400여명에게 54테라바이트(TB)에 달하는 아동음란물과 음란동영상, 영화 등을 유포한 혐의를 받았다. 회원제 토렌트는 기존 토렌트와 달리 불특정 다수가 이용하는 방식이 아닌 가입 회원을 기반으로 운영된다. 개인 PC가 모두 서버이자 클라이언트가 돼 자료를 공유하는 방식은 기존 토렌트와 동일하다.

최근 폐쇄적인 회원제 사이트가 늘어난 것은 지난해 대대적인 토렌트 사이트 수사가 진행되자 단속망을 피하기 위한 것으로 분석된다. 문화부는 지난해 11월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의뢰해 11개 토렌트 사이트와 1개 스트리밍 사이트의 국내 접속을 차단했다. 토렌트 불법 콘텐츠 유통은 지난 2월까지 5개월간 90%가량 줄어드는 성과를 내기도 했다.

회원제 토렌트는 단속이 어렵다. 저작권위원회 관계자는 “단속을 위해선 직접 사이트에 접속해 불법 유통을 확인해야 한다”며 “시드파일을 유포한 곳을 찾으려 아이디만 공개돼 처벌도 쉽지 않다”고 토로했다.

문화부는 불법 유통이 확인된 회원제 토렌트에 대해서 국내 접속 차단을 고려 중이다. 문화부 관계자는 “사이트 대부분이 해외에서 운영되면서 불법콘텐츠를 유통하고 있는 만큼 국내 접속을 차단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이경민기자 km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