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산업·해수부, 물류·유통기업 지원 위해 뭉쳤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토교통부와 산업통상자원부·해양수산부는 31일 서울 남대문로 대한상공회의소에서 물류·유통 산업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민관 합동 물류지원센터를 개설한다.

3개 부처는 최근 물류·유통 등 산업 간 융·복합 추세에 따라 협업 체계를 구축해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화주(유통·제조)·물류기업을 지원하기로 했다.

부처 간 협업 내용은 기업 해외진출 지원과 국내 화주·물류기업 지원으로 구분된다. 해외에 진출하려는 기업의 애로사항을 해결하기 위해 화주·물류 기업 해외 동반진출 사업을 추진하고 3개 부처가 보유한 국내외 기업정보와 해외진출 정보포털을 연계해 지원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실제로 해외에 동반 진출하면 물류기업은 진출 초기 안정적 물량 확보하고 화주(유통·제조)는 물류비 부담을 줄일 수 있어 본 사업에 집중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국토·산업·해수부, 물류·유통기업 지원 위해 뭉쳤다

3개 부처는 산하기관과 협회 등을 활용해 더욱 많은 유통·제조 분야 화주기업이 제3자·공동물류 컨설팅 지원 사업에 참여해 물류비를 절감할 수 있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화주기업 물류 효율화를 높이기 위해 기업물류비 조사와 물류 표준화 업무 협력도 추진한다.

3개 부처는 체계적이고 원활한 부처 협업 업무를 위해 대한상공회의소와 공동으로 민관 합동 물류지원센터를 운영한다. 센터는 대한상의가 운영을 담당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수출을 확대하고 내수를 진작하기 위해 앞으로 협업 과제를 추가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주문정 산업경제(세종) 전문기자 mjjo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