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증권 누적거래액 10조원 돌파…7개월 만에 갑절 늘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카카오증권 누적거래액이 10조원을 돌파했다.

두나무(대표 송치형)는 27일 소셜트레이딩 서비스 `카카오증권` 누적거래액과 이용현황 분석 자료를 발표하고 2014년 2월 서비스 출범 후 2년 반만에 누적거래 10조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카카오증권 누적거래액 10조원 돌파…7개월 만에 갑절 늘어

2014년 8월 키움증권, 미래에셋증권, 유안타증권 3곳과 제휴해 첫 거래를 시작한 이후 작년 5월에는 누적거래액 1조원을 넘어섰고 올해 1월 누적거래액 5조원을 달성했다. 이후 불과 7개월 만에 거래액이 갑절로 늘어나 10조원 기록을 세웠다.

현재 카카오증권으로 거래 가능한 제휴 증권사는 사업 초기 3곳을 포함해 NH, 삼성, 현대, 대신 등 9개사에 이른다. 9월 현재 카카오증권의 월 평균 거래대금은 1조원 이상으로, 누적다운로드 수는 150만을 넘어섰다.

카카오증권은 국민 메신저 카카오톡을 기반으로 하는 증권 애플리케이션으로 주식투자에 소셜 기능을 더한 최초 서비스로 주목받고 있다.

2014년 3월부터 2016년 8월까지 카카오증권 이용자들에게 가장 많은 관심을 받은 종목 1위는 셀트리온으로 집계됐다. 이어 SK하이닉스, 현대차, LG전자, 한미약품 순으로 이용자의 관심종목에 추가됐다.

카카오증권 이용자를 성별로 보면 남성이 72%로 다수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30·40대 이용자가 각각 27%, 26%로 가장 많았다. 20대 이용자도 20%를 차지했으며 50대(15%), 10대(7%), 60대 이상(4%) 순으로 조사됐다.

송치형 두나무 대표는 “모바일 증권 거래가 활성화되면서 카카오증권 누적거래액도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는 추세”라면서 “카카오증권을 통해 편리하고 간편한 주식투자를 할 수 있도록 사용성에 초점을 맞춘 고도화된 서비스를 꾸준히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두나무는 10월 중 자회사 두나무투자일임을 통해 모바일 자산관리 서비스 `카카오증권 MAP`를 선보일 예정이다. 카카오증권 MAP는 기존 고액 자산가들이 이용하던 전문 투자자문사의 자산관리를 소액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문턱을 대폭 낮춘 서비스로 자산관리 대중화 시대를 열 전망이다.

이성민 코스피 전문기자 sm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