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7]“Car 쇼라고 불러다오”...가전쇼 주인공 등극한 미래 車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017년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는 더 이상 전자제품만을 위한 전시회가 아니다. 자율주행과 통신망을 이용한 커넥티드카가 이번 CES 주요 기술로 떠오르면서 이제는 CES를 `Car Electronics Show`로 불러야 할 정도가 됐다.

CES로고
<CES로고>

미국 소비자기술협회(CTA)가 주관하는 `CES 2017`은 현지시각 5일부터 8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LVCC), 스페이스앳아리아, 팔라조호텔, 베네치안호텔 등에서 개최된다.

올해 CES에는 현대자동차, 닛산, 토요타, 다임러AG 등 10개 완성차와 보쉬, 콘티넨탈, 덴소, 현대모비스 등 500여개 자동차부품 업체가 참석한다. 참석 규모가 지난해보다 3배가량 늘었다. 삼성, LG, 퀄컴, 엔비디아 전자·IT 업체들도 이번 CES에서 자동차 전자장치 기술을 선보일 계획이다.

카를로스 곤 닛산 회장
<카를로스 곤 닛산 회장>

자동차 업계 `빅마우스` 위상이 더욱 높아졌다. 카를로스 곤 닛산 회장은 개막일인 5일 기조연설(키노트)에서 `닛산 인텔리전트 모빌리티(Nissan Intelligent Mobility)`라는 닛산이 제시하는 미래 자동차 사회에 대한 청사진을 제시한다. 곤 회장은 이번 CES 기조연설자 중에서 유일한 자동차 업계 최고경영자(CEO)다. 지난해에는 메리 바라 제너럴모터스(GM) 회장이 자동차 업계에서 처음으로 CES 기조연설에 나선 바 있다. 마크필즈 포드 CEO는 6일 윈 라스베이거스 호텔에서 열리는 `CES 테크놀로지 리더 연례 만찬`에서 연설에 나선다.

완성차 업체들은 이번 CES에서 △고도화된 자율주행 △5G 통신망 커넥티드카 △인공지능(AI)과 자율주행 기술 연계 △사물인터넷(IoT) 시대 자동차 △무공해 전기차 등 첨단 미래 자동차 기술을 선보인다.

현대자동차 아이오닉 일렉트릭 자율주행자동차 (제공=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 아이오닉 일렉트릭 자율주행자동차 (제공=현대자동차)>

현대차는 이번 CES에서 완전자율주행 기술을 구현한 `아이오닉`을 선보인다. 아이오닉 자율주행차는 지난해 10월 미국 네바다주로부터 자율주행 시험면허를 취득했다. 현대차는 CES 기간 중 미디어를 대상으로 아이오닉 일렉트릭 자율주행차 시승회도 개최한다.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 주변 도심 4㎞ 구간에서 교차로, 지하도, 횡단보도, 차선합류구간 등 복잡한 실제 도로를 달린다.

현대차는 시스코(CISCO)와 공동 개발 중인 `하이퍼 커넥티드카` 플랫폼도 선보인다. 현대차 `하이퍼 커넥티드카`는 자동차와 자동차, 집, 사무실, 도시 전체 등을 연결하는 차량으로 `달리는 컴퓨터`를 지향한다. 개막 전날인 4일에는 글로벌 미디어를 대상으로 간담회를 개최, 미래 모빌리티 전략을 발표한다.

혼다 자율주행 전기차인 `뉴브이(NeuV)` 콘셉트카 (출처=혼다)
<혼다 자율주행 전기차인 `뉴브이(NeuV)` 콘셉트카 (출처=혼다)>

혼다는 자율주행 전기차인 `뉴브이(NeuV)` 콘셉트카를 선보인다. `출퇴근용 자율주행 전기차(automated EV commuter vehicle)`인 뉴브이는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감정 엔진`을 탑재해 운전자와 교감한다. 감정엔진은 혼다가 소프트뱅크 계열사인 `코코로 SB`와 공동개발했으며 기계 스스로 감정과 의사를 생성하는 기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임러AG는 `CASE`를 주제로 전시관을 꾸민다. CASE는 △커넥티드(Connected) △자율주행(Autonomous) △공유 및 서비스(Shared & Service) △전기 구동(Electric Drive)을 의미한다. 또 메르세데스-벤츠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전기차 콘셉트 `콘셉트EQ`도 선보인다. BMW는 가상 터치 스크린인 `홀로액티브 터치 시스템(BMW HoloActive Touch system)`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 시스템은 운전자 손가락 동작을 인식해서 디스플레이 패널 없이 공중에 가상화면에 보여 준다.

폭스바겐 자율주행 커넥티드카 콘셉트 `I,D` (제공=폭스바겐코리아)
<폭스바겐 자율주행 커넥티드카 콘셉트 `I,D` (제공=폭스바겐코리아)>

폭스바겐은 새로운 디스플레이, 사용자 인터페이스와 더불어 지난 파리모터쇼 2016에서 선보였던 자율주행 전기차 콘셉트카 아이디(I.D.)를 미국에서 첫 소개할 계획이다. 구글과 협력으로 주목받고 있는 피아트크라이슬러(FCA)는 세계 최초 전기 미니밴 `퍼시피카 EV`를 선보인다. 토요타는 새롭게 개발한 첨단 자율주행차와 커넥티드카, 텔레매틱스 시스템 등을 선보인다.

지난해 CES에서 데뷔한 `패러데이 퓨처`는 올해 90% 이상 완성된 양산형 전기차 `FF 프로토타입`을 선보인다. FF 프로토타입은 길이 5m 이상 대형 SUV로, 테슬라 대형 SUV `모델X` 경쟁 모델이 될 전망이다. 전기 슈퍼카 콘셉트 `FF제로1`과 VPA 플랫폼을 공유하고 LG화학이 공급하는 98㎾급 배터리가 장착될 것으로 알려졌다.

콘티넨탈이 CES 2017에서 선보일 `HTML5 기반의 클라우드 터미널` (제공=콘티넨탈코리아)
<콘티넨탈이 CES 2017에서 선보일 `HTML5 기반의 클라우드 터미널` (제공=콘티넨탈코리아)>

보쉬는 이번 CES에서 △모빌리티 △에너지 및 빌딩 기술 △보안 △디지털 시티 관리 솔루션 등 커넥티비티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솔루션을 대거 선보인다. 또 콘셉트카를 통해 커넥티드 모빌리티에 대해 발표한다. 콘티넨탈은 차량 내 생체인식 기술, 고해상도 3D 플래시 라이더(High-resolution 3D Flash LIDAR), 클라우드 터미널 등 미래 자동차 기술을 발표한다. 현대모비스도 자율주행, ICT(정보통신기술), 친환경 부품 등 미래자동차 기술을 대거 선보인다.<CES 특별취재팀>
라스베이거스(미국)= 김승규 부장(팀장), 김동욱 권건호 차장, 한주엽 류종은 정영일 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