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기반 환자 커뮤니티 구축…가상화폐로 보상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블록체인 기반 환자 커뮤니티 구축…가상화폐로 보상도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환자 커뮤니티가 구축된다. 기존 환자 커뮤니티와는 보상체계를 갖는 것이 특징이다. 헬스케어 스타트업 휴먼스케이프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환자 커뮤니티를 구축한다고 21일 밝혔다.

사람들은 아플 때 병원을 찾거나, 인터넷으로 정보를 검색한다. 현재까지 건강 정보 교류는 주로 온라인 포털 사이트에서 제공하는 문답 서비스로 이뤄졌다. 특정 질병에 특화된 온라인 커뮤니티와 환우회 통해서도 제공됐다. 온라인 커뮤니티는 참여자의 혜택 부족으로 충분한 정보 교류가 이뤄지지 않는 경우도 많다.

휴먼스케이프는 양질의 정보 제공을 위해 '보상' 체계를 마련한다. 보상체계를 활용한 '블록체인 커뮤니티' 구축으로 환자와 전문가에게 커뮤니티 참여에 대한 보상을 제공한다. 암이나 희귀질환 등 중증 질환 환자들은 환우회,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수술 전후 관리 등에 대한 정보를 교류한다.

장민후 휴먼스케이프 대표는 “커뮤니티는 증상, 치료 과정 등 환자 자신이 공유한 건강 정보데이터에 대한 경제적 보상으로 환자의 지속적 정보 공유를 이끌어 내도록 설계됐다”고 말했다. 이어 “질병 치료 후기나 정보를 공유하는 환우, 의료정보를 제공하는 의료인이 글을 올리면 포인트를 지급한다. 이 포인트는 다시 거래소를 통해 코인 등 가상화폐로 보상 받는다”고 설명했다. 대학병원 한 곳과 시범사업을 논의 중이다.

커뮤니티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과 웹사이트 형태로 만든다. 장 대표는 “기술은 단순히 돈으로 보상을 받는 게 아니라 각종 정보를 공유하고 보상 토대로 자신 치료 관리에 더 힘쓸 수 있다는 데 의미를 둔다”며 “자신의 의료정보를 공유하고 다른 사람의 경험을 열람하는 데도 포인트를 사용한다”고 말했다.

미국은 'Patients like me' 플랫폼이 구축돼 환자가 주체적으로 질병 관련 정보와 라이프로그를 제공하고 임상시험 참여 경험을 공유한다. 다른 환자에게 임상시험 참여를 독려한다. 장 대표는 “환자 임상공유 정보 플랫폼의 상당수가 환자 증상, 질의 등 정보를 회사에 판매하고 보상을 회사만 가져가는 것은 문제가 있다”면서 “이러한 각종 정보가 환자에게도 보상되는 플랫폼을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원격의료가 합법화된 인도네시아 등 국가에서 커뮤니티 앱을 구축한다. 장 대표는 “난치병 커뮤니티 정보가 파편화돼 흩어져 있다”면서 “정보를 한 곳에 모아 거대 환자 커뮤니티를 형성하고 증상이 문제가 된 환자는 원격 의료로 진료 받도록 플랫폼을 구축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