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19 바르셀로나] LG전자, 첫 5G폰 'V50 씽큐 5G' 공개···4G G8 씽큐도 동시 출사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역대최고성능 HW '혁신집약' 대화면 2개 멀티미디어 특화

[MWC19 바르셀로나] LG전자, 첫 5G폰 'V50 씽큐 5G' 공개···4G G8 씽큐도 동시 출사표

LG전자가 'LG V50 씽큐 5G'를 앞세워 글로벌 5세대(5G) 스마트폰 명가 도약 시동을 걸었다. 롱텀에볼루션(LTE) 고객을 타깃으로 'LG G8 씽큐'도 선보였다.

LG전자는 듀얼 스크린(LG V50 씽큐 5G)와 에어모션(LG G8 씽큐)으로 스마트폰 이용자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한다.

LG전자는 24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국제회의장(CCIB)에서 'LG V50 씽큐 5G'와 'LG G8 씽큐'를 동시 공개했다.

멀티미디어에 특화된 V시리즈를 5G로, LTE 스마트폰은 G시리즈로 이원화하는 출발점이다.

LG전자는 V50 씽큐 5G·G8 씽큐에 사용자 요구를 반영하고, 최고 스펙과 특화기능으로 구현한 만큼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리더십을 발휘할 것으로 자신했다.

V50 씽큐 5G는 LG전자 스마트폰 혁신 기술 집약체다. 6.4인치 대화면 올레드 디스플레이와 퀄컴 스냅드래곤 855 칩셋, 4000mAh 배터리 등 역대 최고 성능을 자랑하는 하드웨어(HW)를 장착했다.

5G 콘텐츠를 보다 넓은 화면에서 즐길 수 있도록 '듀얼 스크린'도 선보였다. 스마트폰 커버 형식 6.2인치 듀얼 스크린을 스마트폰에 연결하면 주 화면에서는 동영상을 재생하고, 보조화면에서는 관련 내용을 찾을 수 있다. 마치 2개 스마트폰처럼 각각 독립적으로 사용 가능하다.

LG전자는 V50 씽큐 5G를 통해 5G 초기 수요를 선점할 계획이다. 한국을 비롯 올해 5G 서비스를 시작하는 미국, 유럽, 호주 등 글로벌 이동통신자 10곳과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LG전자는 MWC19바르셀로나 전시관에서도 이통사와 협업 내용을 소개하고, V50 씽큐 5G를 통해 사업자별 대표 5G 콘텐츠를 선보인다.


LG전자는 “V50 씽큐 5G는 5G 시장에 대한 LG전자 의지”라고 소개했다.

LG전자는 LTE 사용자 다양한 요구사항을 반영한 LG G8 씽큐도 선보였다. 고급 HW 성능과 더불어 카메라와 사용자환경(UI), 음악 등 사용자가 일상에서 사용하는 기능에 대한 편의성과 품질을 획기적으로 개선했다.

고선명 6.1인치 올레드 디스플레이, 스냅드래곤 855 모바일플랫폼, 3500mAh 배터리 등 LTE폰 최고급 성능을 갖췄다.

비행시간 거리측정센서(ToF, Time of Flight)를 장착한 'Z 카메라'를 전면에 탑재, 스마트폰을 구동하기 위해 누르거나 만져야 하는 기본 규칙을 새롭게 변화시켰다. 센서를 통해 직접 스마트폰을 터치하지 않고 손짓으로 기능을 제어하는 '에어모션'은 물론, 보안에 탁월한 정맥 인증까지 가능하다.

LG G8 씽큐는 올레드 패널을 스피커 진동판처럼 활용하는 크리스털사운드올레드(CSO) 기술을 적용, 수화부까지 없앤 디자인을 구현하고 음질도 개선했다.

권봉석 LG전자 MC·HE 사업본부장(사장)은 “5G를 계기로 고객의 실질 가치를 높이는 데 모든 역량을 동원, LG전자 스마트폰 재도약은 물론 글로벌 명가 재건의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LG전자는 28일부터 G8 씽큐 체험단 모집을 개시, 내달 22일 정식 출시하는 일정으로 잠정 결정했다. 이에 앞서 1~2주 정도 사전예약을 받는다. V50 씽큐 5G 출시는 4월 중순 이후다. 가격은 V50 씽큐는 듀얼 디스플레이를 포함해 150만원 이상, G8 씽큐는 80만원대가 유력하다.

바르셀로나(스페인)=

정예린기자 yesl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