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ICT R&D바우처 사업계획 확정···120억원으로 35개 과제 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118억원 규모 '정보통신기술 연구개발(ICT R&D) 혁신바우처 지원사업'을 시작한다. 스타트업·중소기업과 연구기관을 연결해 기업이 필요한 기술을 적시에 확보하도록 지원하는 마중물 역할이 기대된다.

과기정통부와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은 ICT R&D 혁신바우처 지원 분야와 일정 등 구체적 계획을 확정, 상반기 지원을 시작한다.

ICT R&D 혁신바우처는 중소기업이 무상에 가까운 비용으로 ICT융합 핵심기술을 확보하도록 정부가 지원하는 게 골자다.

과기정통부는 5G와 인공지능(AI), 혁신성장 8대 선도 사업분야(스마트시티·스마트공장·스마트팜·핀테크·에너지산업·드론·바이오헬스·미래자동차) 분야 응용·사업화 기술에 총 118억4000만원을 투입한다.

사업은 '융합촉진형'과 '중기지원형' 사업으로 구분된다.

융합촉진형 사업은 과제당 5억원 이내에서 12개월간 지원한다. 중소기업이 단기 사업화가 가능하도록 기존 ICT와 제조업 등 이종기술 산업간 융합제품 개발에 초점을 맞춰 지원한다.

중기지원형 은 과제당 총 8억원 이내에서 21개월간 지원한다. 중기지원형 사업은 AI와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기술을 활용해 융합 신기술과 서비스를 개발하도록 하는 게 목표다.

지원과제 수는 융합촉진형 20개, 중기지원형 15개로 총 35개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자금 지원은 간접방식으로 이뤄진다. 중소기업이 개발하고 싶은 기술을 과기정통부에 제출하면, 과기정통부가 연구기관에 기술개발비용을 지원해 기술을 개발한 후 중소기업에 이전한다.

중소기업은 비용을 투입하지 않고, 정부 출연연구기관과 대학 등 공동연구기관을 자체 R&D 센터처럼 활용해 신제품을 개발하는 효과를 누릴 수 있다.

AI 기반 콜센터, IoT 센서, 센서기반 안마의자 등 다양한 제품이 ICT R&D 혁신바우처 시범사업으로 탄생했다. 2017~2018년 시범사업을 진행한 결과, 사업화 성공률은 55.06%로 다른 ICT 기술개발사업의 평균 사업화 성공률 21.6%보다 갑절 이상 높았다.

정부는 기업 직접 지원 과정에서 발생하는 R&D자금 누수를 방지할 수 있고, 연구기관은 R&D 자금과 특허를 확보하는 윈윈 효과가 기대된다.

ICT R&D 혁신바우처 사업은 지난해 정부 예산(안) 제출 마감 후인 10월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했다. 자칫 새해 예산에 반영되지 못할 위기를 겪었지만, 경기 침체 속에 중소기업 R&D 지원이 절실하다는 사회적 공감대 속에 국회가 긴급히 예산을 통과시켜 새해 사업을 시작할 수 있게 됐다.

과기정통부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공모해 4월부터 지원을 시작할 계획이다. 기술성과 사업성이 평가기준이다. 정부는 최소 5대 1을 넘는 치열한 경쟁률을 예상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ICT R&D 바우처 지원 사업은 기존 공급자 위주 R&D 패러다임을 수요자 중심으로 전환하는 사업”이라면서 “중소기업이 필요한 기술을 확보하도록 다양한 과제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표〉ICT R&D 혁신바우처 지원사업개요

과기정통부, ICT R&D바우처 사업계획 확정···120억원으로 35개 과제 지원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