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미포조선·삼호중공업, 각각 PC선 4척·초대형 유조선 1척 수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 현대중공업그룹 제공]
<[사진= 현대중공업그룹 제공]>

현대중공업그룹 조선 계열사들이 수주 행진에 시동을 걸었다.

현대미포조선은 21일 팬오션과 총 1574억원 규모 석유화학제품 운반선(PC선) 4척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수주 선박은 길이 183m, 폭32.2m, 높이19.1m다. 현대-베트남조선(HVS)에서 건조돼 2021년 6월부터 순차 인도될 예정이다.

PC선은 현대미포조선 주력 선종이다. 지난해에만 총 40척을 수주했다.

올해 발주 전망도 밝다. 국제해사기구(IMO) 탈황 규제 시행으로 저유황유 수요가 큰 폭 늘었다. 미국 엑손모빌 등 주요 석유 기업은 관련 설비 투자를 늘리고 있다.

이날 현대삼호중공업은 유럽 선주사로부터 약 1100억원 규모 30만톤급 초대형유조선 1척을 수주했다. 전남 영암에서 건조, 2021년 6월 인도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올해 조선부문 수주 목표치를 159억 달러로 잡았다. 지난해 수주액 130억 달러 대비 22% 늘었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올해 환경규제가 시행되면서 가스선과 PC선 등 관련 선박 발주가 이어지고 있다”며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수주 목표 달성에 매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류태웅 기자 bighero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