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시 급한 월성원전 '저장시설 증설' 지지부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월성 원자력본부 내 맥스터 전경.
<월성 원자력본부 내 맥스터 전경.>

정부가 월성 원자력발전본부 사용후핵연료 2단계 조밀건식저장시설(맥스터) 증설을 허가한 이후 진행 속도가 지지부진하다. 기존 저장시설 포화 이전에 추가 증설이 완료되지 못할 수 있도 있다는 우려다.

경주시 건축허가과 관계자는 21일 “한수원과 맥스터를 어떤 식으로 증설할 것인지 한 차례도 논의한 적 없다”면서 “시는 한수원과 맥스터 증설 규모·형태·설계 등 개요에 관한 사전 협의를 거쳐야 신고 또는 허가 대상인지 판단할 수 있는데 전달 받은 내용이 전혀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맥스터 증설은 지역주민 안전 등과 직결된 민감한 사안이기 때문에 시에서도 검토에 심사숙고할 수밖에 없다”면서 “추후 한수원 제출 자료를 검토하는 과정에서 보완이 필요할 경우 최종 결과가 나오기까지 수개월이 걸릴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한수원은 지난 2016년 4월 월성 원전 부지 내에 맥스터 7기 추가 건설을 위한 운영변경허가(안)을 원자력안전위원회에 제출했고, 원안위는 지난 10일 최종 허가했다. 맥스터를 증설하려면 △사용후핵연료 재검토위원회 지역공론화 의견 수렴 및 지역과 협의 △건축법에 따른 경주시 공작물 축조 신고 또는 허가 과정을 추가로 거쳐야 한다.

한수원이 지난해 작성한 문서에 '2021년 11월 포화 가정 시 맥스터 공사 기간(19개월)을 고려하면 2020년 4월 중에는 착공이 필요하다'면서 '돌발 변수 등을 감안하면 최대한 조기에 착공하기를 희망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월성원전 사용후핵연료 건식저장시설 포화가 예상되는 만큼 4월 이전에는 착공할 수 있도록 원안위에 빠른 결론을 내달라고 요구한 것이다.

한수원은 지역 의견 수렴 및 협의를 마무리한 후 경주시에 공작물 축조 신고를 한다는 계획이지만 지역 협의조차 언제 마무리될 지 알 수 없는 상황이다. 맥스터 증설이 신고 대상인지 허가 대상인지도 지자체 의견과 상관없이 자체 판단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기준 월성 원전 사용후핵연료 건식저장시설 포화율은 97.6%다. 핵연료 33만다발 저장 공간 가운데 32만1960다발이 채워졌다. 지난해 1분기 기준 포화율은 95.2%로, 1년이 안 돼 2.4%포인트(P)가 늘었다. 지난해 12월 기준으로는 2.7%P 증가했다.

이 같은 속도라면 내년 초 기존 저장시설이 포화될 공산이 크다. 한수원이 예상한 시기(2021년 11월)보다 수개월 앞당겨질 수 있다. 맥스터 7기 완공 전에 기존 저장시설이 100% 포화될 경우 월성 원전 가동을 중단하거나 이를 막기 위해서는 졸속 공사를 진행할 수밖에 없어 부실 공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한수원 관계자는 "월성본부 맥스터 증설은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 위원회 지역공론화 의견 수렴 중에 있어, 지자체 공작물 축조 신고 시기는 영향을 받을 수 있다"면서 "지난 10일 원안위가 맥스터 증설을 허가, 안정성을 확인했기 때문에 이를 근거로 관할 지자체와 공작물 축조신고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시 급한 월성원전 '저장시설 증설' 지지부진

최재필기자 jpcho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