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 확진자, 국내 두 번째 발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가 국내 두 번째로 발생했다.

24일 오전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두 번째 확진 환자가 발생해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확진자는 지난 22일 중국 우한에서 김포공항으로 입국한 55세 남성이다. 우한에서 근무하던 중 목감기 증상으로 현지 의료기관을 방문했으며 상하이를 경유, 김포공항으로 입국했다.

앞서 19일 중국 우한에서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중국 국적 35세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로 확정돼 격리 치료를 받았다.

중국 보건당국 최초 발표와 달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람 간 전파 가능성은 확인된 상태다. 다만 질병관리본부는 공기 감염 가능성은 낮게 보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 중국 방문 시 동물 접촉을 피하고 시장 방문 자제, 불필요한 의료기관 방문 자제, 호흡기 증상자 접촉 자체 등을 당부했다.

오다인기자 ohda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