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 카카오 AI·모바일 기술 적용해 디지털 혁신 꾀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NH투자증권 정영채 대표(사진 왼쪽)와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백상엽 대표가 27일 서울 NH투자증권 본사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NH투자증권)
<NH투자증권 정영채 대표(사진 왼쪽)와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백상엽 대표가 27일 서울 NH투자증권 본사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NH투자증권)>

NH투자증권이 카카오의 인공지능(AI)과 모바일 기술을 사내 커뮤니케이션에 적용하고 고객 대상 혁신서비스 개발에 나선다.

NH투자증권(대표 정영채)은 27일 서울 여의도 본사에서 카카오엔터프라이즈와 '디지털혁신 및 AI 활용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NH투자증권 정영채 대표,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백상엽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으로 NH투자증권은 내부 커뮤니케이션 효율화와 디지털 워크 플레이스 전환을 추진한다. 음성인식, 텍스트 분석 같은 AI 기반 기술력을 확보하는 등 디지털 혁신 기반을 마련한다는 목표다.

우선 카카오엔터프라이즈가 개발 중인 기업용 메신저 플랫폼을 활용해 NH투자증권의 핵심 커뮤니케이션 채널을 디지털화한다. 임직원 간 편리하고 효율적인 소통을 돕고 기존 업무시스템과 연계한 확장 기능을 개발한다,

'공개, 공유, 소통'으로 대표되는 카카오 특유의 문화와 방식을 접목해 NH투자증권의 일하는 문화도 혁신할 계획이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의 높은 AI 기술력을 금융투자 역량에 적용해 시너지 창출에 나선다. 중장기로 클라우드, 빅데이터 관리와 분석 솔루션, AI 기반 서비스형 플랫폼(PaaS),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영역에서도 협업해 디지털 업무 혁신을 완성할 방침이다.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은 “NH투자증권의 금융 지식과 노하우를 융합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