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화재, 2년 연속 '1사1교 금융교육' 금융감독원장상 수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지난해 9월 메리츠화재가 전북 청명초등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서울금융캠프 행사를 진행했다.
<지난해 9월 메리츠화재가 전북 청명초등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서울금융캠프 행사를 진행했다.>

메리츠화재는 27일 '1사1교 금융교육' 우수 금융회사로 선정돼 금융감독원장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메리츠화재는 2년 연속 금융감독원장상을 수상하게 됐다.

메리츠화재는 2009년부터 나눔경영 활동의 일환으로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금융교육을 시작했다. 2015년부터는 금감원과 함께 '1사1교 금융교육'으로 전환해 운영 중이다.

2018년부터 기존 83개교였던 금융교육 결연학교를 143개교로 대폭 확대하고, 기본 방문교육 이외에 차별화된 체험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1사1교 금융교육 활성화를 추진하고 있다.

메리츠화재 관계자는 “금융교육은 금융소비자보호를 위한 첫걸음으로, 올해는 한부모 가정과 같은 금융취약계층 중심으로 교육 대상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