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백신 사업, 사이버사 코로나 사태에도 구축 '순항'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국방부 백신 사업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 사이버사령부 코로나19 감염 사태로 한때 위기를 맞았지만 내·외부망 백신이 예정대로 구축되는 데 문제가 없을 전망이다.

국방부와 업계에 따르면 2020년 전군 바이러스 방역체계 구축 사업이 거의 완료된 것으로 확인됐다. 국방부는 코로나19 사태가 더 이상 심화하지 않는 한 다음 달 말이면 구축을 마칠 것으로 본다.

국방부 관계자는 “국방부 백신 사업은 이제 거의 마무리 단계”라면서 “다음달 말에 구축이 끝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위기도 있었다. 국방부 백신 구축을 주관하는 사이버사령부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국방부 백신 구축을 위해 직원이 파견된 상태에서 사이버사령부로부터 확진자가 나왔다는 연락을 받았다”면서 “해당 직원들은 현장에서 국방부 지정 장소로 즉시 격리 조치됐다”고 말했다.

사이버사령부는 소속 A 하사가 확진 판정을 받은 즉시 건물 내 출입자 전원을 격리 조치하고 수차례에 걸쳐 검사를 실시했다. 국방부 백신 사업단 전체 구성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일괄 실시하기도 했다. 검사 결과 사업단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올해 국방부 백신 사업은 예년과 달리 내·외부망을 구분해 추진됐다. 지난해 입찰 결과 내부망에는 안랩 'V3'가, 외부망에는 하우리 '바이로봇'이 선정됐다. 구축과 운영 사업 역시 별도 입찰을 실시해 케이사인을 선정했다.

기존에는 하우리가 국방부 내·외부망 백신을 전담했다. 올해 사업에선 내부망에 깔려 있던 하우리 백신을 안랩 백신으로 교체하게 됐다.

한편, 국방부가 LG CNS와 하우리를 상대로 제기한 1심 소송은 계속해서 지연되는 상태다. 국방부는 2016년 국방망 해킹 사고 책임을 물어 이들 업체에 소송을 걸었다. 이 소송은 애초 지난 2월 초 1심 판결이 나올 예정이었지만, 재판부가 국방부 측에 추가 자료 제출을 요구하며 변론이 재개됐다. 변론기일은 지난 4월과 이달에 걸쳐 두 차례 연기됐다.

오다인기자 ohda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