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코로나]국립중앙의료원, 수도권 코로나19 대규모 감염 대비 모의훈련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가지정 입원치료 병상인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의료진이 응급의료센터로 들어가는 시민의 체온을 재고 있다.
연합뉴스
<국가지정 입원치료 병상인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의료진이 응급의료센터로 들어가는 시민의 체온을 재고 있다. 연합뉴스>

보건복지부와 국립중앙의료원은 5일 국립중앙의료원 대강당에서 코로나19 대규모 환자 발생 대비 '코로나19 수도권 병상 공동대응 모의훈련'을 진행했다.

이번 훈련은 수도권 내 코로나19 대규모 감염 발생 시 행정 경계에 따른 의료공백 사태를 예방하기 위한 '병상 공동대응체계 구축계획'에 따라 처음 실시하는 모의훈련이다. 시·도, 소방본부, 의료기관 등 관계기관 간 협력체계 구축이 목적이다.

병상 공동 활용과정에서 예상되는 문제점과 그 해결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진행된 이번 훈련은 토론기반 도상훈련으로 중앙사고수습본부, 질병관리본부, 소방청, 시·도, 협력병원, 공동생활치료센터, 민간전문가 등 약 5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모의훈련은 인구가 밀집된 수도권에서 코로나19 환자가 대규모로 발생하는 상황을 가정하고 △수도권 통합환자분류반 설치·운영 △병상배정 △중증환자 이송 등 대응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위기상황에 대한 기관 간 협력체계를 점검하는 내용으로 진행됐다.

수도권 내 일일 확진자 수가 최초 100명 이상 발생하는 상황에서 상황보고, '수도권 통합환자 분류반' 구성, 협력병원과 공동생활치료센터 등이 가동되는 일련의 대응과정을 점검했다.

특히 '수도권 통합환자분류반'의 운영을 통해 △지역별 적정 치료병상 부족 △중증도 분류 지연 △투석환자, 임산부 등 병상 배정 △인력·물자 부족 등 추가적으로 발생하는 위기 상황에 대해 관계기관 협업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도상훈련을 통해 확인한 문제점은 조별 발표 및 토의 시간을 갖고 개선사항을 도출했으며 이는 향후 '수도권 병상 공동대응체계 세부 운영 지침' 보완에 활용될 예정이다.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 원장은 “최근 수도권 소규모 집단감염이 지속되고 2차 대유행 위험이 상존하는 가운데 이번 훈련은 정부, 지자체, 의료기관 등 관계기관 간 협력체계를 점검하는데 큰 의미가 있다”며 “지난 1차 대유행 시 환자 치료 체계 한계를 보완하고 전국 차원의 권역별 병상 공동대응 체제 구축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현정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