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드론 특별자치도' 청사진 띄운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11월 '드론 특별자유화구역' 지정 맞춰
민관 협업 '기술실증 메카' 도약 목표
올레길·해안 모니터링 서비스 등 선봬
원희룡 지사 "스마트시티 조성 속도"

제주도가 드론 스마트시티로 변신한다. 올 하반기 드론을 활용한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인다.
<제주도가 드론 스마트시티로 변신한다. 올 하반기 드론을 활용한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인다.>

제주도가 '드론 특별자치도'로 변신한다.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드론을 육·해·공 분야 신산업에 투입하고, 천혜의 지리적 이점을 활용해 드론 규제를 대거 완화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중장기로 육지와 섬을 오가는 탑승형 드론 개발에도 나설 예정이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제주도가 올 하반기 드론 실증도시 구축 사업을 통해 여러 산업에 투입할 미래 드론 상용화에 착수했다. <관련기사 6면>

이보다 앞서 제주도는 지난해 '드론 규제 샌드박스 실증도시' 사업을 전개했다. 도심 지역 내 드론 활성화를 위해 세부 시험 실증 아이템을 지방자치단체 특성에 맞게 제안하고, 채택된 지자체에 실증 활용을 추진하는 사업이다.

이를 통해 제주도는 150m 이상 고고도 비행과 비가시권 야간비행 드론 실증 사업을 펼쳤다. 또 태양광 드론 기반의 제주 해안선 관리와 영어교육 도시 및 올레길 안심서비스, 농작물과 재선출 모니터링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지난달 국토교통부는 드론 산업 육성을 위해 '드론법'을 제정하고 시행에 들어갔다. △드론특별자유화구역 지정과 관리 △드론교통관리시스템(UTM) 구축 및 운영 △드론 산업 지원 △드론시범사업 구역 지정 등이 골자다.

정부가 오는 11월 드론특별자유화구역 지정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제주도가 이에 발맞춰 '드론 특화도시' 조성에 나섰다.

드론 활용에 연관되는 비행 규제와 사업 규제에 특례를 주고, 자유롭게 드론 활용 사업을 할 수 있도록 일종의 공간적인 규제 샌드박스를 허용해 주는 제도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드론 기술실증 메카로 제주도가 성장 기반을 마련해 다양한 민·관 협업 모델 추진에 나설 계획”이라면서 “드론 행정 서비스도 발굴해 미래 산업에 드론을 융합, 제주를 스마트시티로 변모시키겠다”고 말했다.

드론 실증도시 구축을 위해 올 하반기에 다양한 드론을 선보인다. 우선 드론을 활용한 스마트 도시 안심서비스를 국내 최초로 상용화한다.

제주 올레길 등지에서 사고를 방지하기 위한 목적이다. 예를 들어 제주 올레길을 걷다가 길을 잃거나 좋지 않은 일이 발생하면 애플리케이션(앱)으로 드론을 호출한다. 드론이 이를 인식해 호출자가 있는 곳으로 출동하고, 목적지까지 호출자를 안내한다. 위급한 범죄 행위 등이 발생하면 드론 스스로 이를 인지해 경찰을 호출한다. 또 별도의 음성서비스를 탑재해 사이렌이나 경고음향 방송을 송출하고, 고휘도 발광다이오드(LED) 경광등도 내재화해 범죄 예방에 나선다. 신속한 비행과 바람 저항력을 높이기 위해 내풍성 프레임과 모터 프로펠러, 기어박스 등을 최적화하는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드론의 이륙 준비 시간도 종전 120초에서 60초로 개선하고, 극한 환경에서 원활한 동작이 가능하도록 예열·냉각 장치를 탑재한다. 드론 호출 앱 개발 작업은 마무리 단계에 있다.

첨단 ICT를 내재화해 △방범용 드론과 드론스테이션 고도화 △호출자 위치 탐색 △지인 알림서비스 등도 구축한다.

태양광 인공지능(AI) 드론으로 해안 도시를 모니터링하는 사업도 펼친다. 해안으로부터 밀려드는 쓰레기 오염이 심각한 상황이다. 태양광 AI 드론으로 제주 지역 전 해안을 모니터링한다. 환경 오염 모니터링을 드론이 직접 촬영하고, 주요 발생 지점과 시기 등을 빅데이터화한다.

수소 드론 안전·행정 활용 서비스도 대거 선보인다. △한라산 장거리 구급 서비스 △긴급 구호 물품 전달 △주요 작물 모니터링 △딥러닝 알고리즘을 통한 생산량 추정 △저고도 가스관 점검 사업 등이다.

그 외에 민·관 협업으로 제주 부속 섬 드론 배달 서비스를 시작했다. 가파도, 마라도, 비양도를 대상으로 최근 공적마스크를 드론으로 배달하는 실증 사업을 선보였다.

노희섭 제주도 미래전략국장은 “드론을 활용해 제주도를 최첨단 스마트시티로 조성할 계획”이라면서 “세계에 유례없는 드론 실증도시가 구축될 경우 미래 먹거리 산업에도 큰 시너지를 촉발하는 매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제주=

길재식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