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특사경, DS투자증권 연구원 압수수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금융감독원 자본시장특별사법경찰(특사경)이 24일 애널리스트 선행매매 혐의와 관련해 DS투자증권(옛 토러스투자증권) 리서치센터를 압수수색했다.

특사경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DS투자증권 사옥에 수사인력을 보내 애널리스트 A씨의 리서치 자료와 주식 매매 자료 등을 확보했다. 선행매매는 기업분석보고서 배포 이전에 주식을 사고파는 행위를 뜻한다.

특사경은 A씨가 특정 종목에 대한 보고서를 쓴 뒤 해당 종목을 거래해 부당 이득을 챙긴 것으로 봤다.

특사경 관계자는 “압수수색을 실시한 것은 사실”이라며 “구체 혐의나 공범 여부 등에 대해서는 확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자본시장 특사경은 시세조종을 비롯한 주가조작이나 미공개 정보 이용 등 자본시장의 불공정 거래 행위를 수사하는 조직으로 지난해 7월 출범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